사이언스타임즈

0

제목만 봐서는 그냥 심리극인가 했습니다. 러닝타임도 2시간이 넘습니다. 몇 번을 망설이다가 봤는데, 보고나니 입이 딱 벌어집니다. 만드는 영화마다 그냥 지나가는 법이 없는 라스폰트리에(Lars von Trier) 감독이 만들었습니다.

0

체온을 낮추는 치료법으로 뇌졸중상을 멈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리 박사는 “그동안 마비나 언어 장애 치료 등에 체온을 조절하는 방식의 치료를 시행해왔지만 뇌졸중에 적용된 것은 UCL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0

인도의 갠지스 강 아래에 있는 삼각주 지역에서는 예로부터 매우 무서운 전염병이 가끔씩 돌곤 했다. 사람들이 갑자기 설사 및 구토를 하고 근육이 비틀리다가 순식간에 죽어나가는 병이었다. 그러다가 이 병은 1817년부터 세계적인 대유행이 시작돼 아시아와 아프리카까지 퍼져나갔다.

0

전국의 초·중·고 학생들이 과학적 창의력과 탐구력을 겨루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9월 3~4일, 청소년의 과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창의적 탐구력을 키우기 위해 마련된 제34회 전국 청소년 과학탐구대회가 미래창조과학부 주최,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으로 동국대 경주캠퍼스에서 열렸다.

0

운동할 때나 무더운 여름철에 입기 좋은 '시원한 옷감'이 개발됐다. 기존 소재가 아닌 '플라스틱'을 이용해 만들었다.

0

미국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Berkeley Lab) 연구원들은 별 도움이 안되는 암 치료를 줄일 수 있는 암 발생 초기단계의 새로운 생체표지자(biomarker)를 발견해 31일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0

이제 '인간이 잘하는 것은 기계가 잘 못하고 기계가 잘 하는 것은 인간이 잘 못한다'는 '모라벡의 역설'은 다시 씌어져야 할 듯 싶다. 인공지능 연구의 약진은 과거 1900년도의 마차가 13년 뒤 자동차로 변신하는 것 보다 더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0

과학의 역사에서도 적지 않은 조작이나 사기 사건들이 있었고, 여러 경우를 앞서 언급한 바 있다. 그런데 단순한 거짓이나 날조가 아니라, 일부러 함정을 파서 상대방을 곤경에 빠뜨린 사건들도 있었다.

0

매년 과학적 분석 시스템을 기반으로 미래의 유망기술을 제시해주는 행사가 있다. 바로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후원으로 열리는 ‘미래유망기술세미나’다. ‘스타트업을 위한 미래 기술’이란 주제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0

글로벌 기업들이 인공지능의 윤리적 지침을 만들기 시작했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 아마존, 페이스북, IBM, MS 등 5개 기업은 모임을 갖고 인공지능 관련 이슈를 토의 중이다. 1일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현재 논의 중인 내용은 A.I.로 인한 일자리 변화, 인공지능의 군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