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0

인간은 지구에서 살아가도록 진화한 존재다. 과학기술의 발달 덕분에 우주까지 진출했지만 지구를 벗어난 환경은 생명체에게 호의적이지 않다. 다른 행성에서는 숨을 쉬거나 몸을 움직이는 것조차 쉽지 않다.

0

오바마 미 대통령은 지난주 행한 2015년 연두교서에서 “맞춤의학(혹은 정밀의학)이 선천성 낭포성 섬유증(cystic fibrosis)과 같은 불치병을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0

미국의 커리어캐스트닷컴은 직업별로 작업환경, 연봉, 전망, 스트레스 요인을 점수로 매겨2014년 최고의 직업으로 수학자를 선정했다.

0

식물세밀화는 보태니컬 아트(Botanical art)라고 부르는데, 식물의 종의 형태를 그림으로 그린 기록물이라고 할 수 있다. 크게는 식물의 형태, 작게는 잎사귀 줄기 등을 현미경을 통해 세세하게 그리는 작업이다. 식물의 해부도인 셈이다.

0

사람이 살아가는데 공기와 음식을 제외하고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사람마다 고르는 것은 다르겠지만 ‘말’이 중요하다는 것에는 누구나 동감할 것이다. 사실 말만큼 삶과 밀착된 것은 없다. 왜냐하면 아주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한다면 사람은 늘 말을 하기 때문이다. 밤에 잠을 자면서도 꿈속에서 말을 한다.

0

과학기술 전문 매체인 사이언스데일리(Sciencedaily)는 캐나다 토론토대의 과학자들이 ‘앉으면 죽고, 일어나면 산다’라는 오래된 통설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보도하면서, 건강을 위해 운동도 중요하지만 평소의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0

사람은 하루에 약 1~2 리터의 이자액과 1.5 리터 분량의 침을 분비한다. 이자액은 위액을 중화시키기 위해, 침은 구강 내 건강을 지키기 위해 pH(산성도)를 유지하는데, 여기서 큰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중탄산염(HCO3-)이다. 중탄산염은 이자액과 침 속에 높은 농도로 존재, 급격한 pH 변화를 방지하는 완충제로 역할 한다.

0

인공지능에 투자하고 있는 업체는 하나둘이 아니다. 파이넨셜타임즈에 따르면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인공지능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의 수가 170여 개에 이르며, 또한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중이다.

0

어른들에게 똑같은 미션을 주고, 프로그래밍을 해보라고 하면 아마도 거의 비슷한 코딩을 내놓겠지만, 놀랍게도 아이들의 코딩내용은 모두가 달라요. 그만큼 아이들의 생각이 유연하고 상상력이 뛰어나다는 얘기지요. 그런 아이들의 상상력을 더욱 확장시켜주는 것이 바로 SW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0

라이파이는 2011년 영국 에든버러대의 해럴드 하스(Harald Haas) 교수가 ‘정보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빛의 파장을 전파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개발한 통신 기술이다. 광파 기술과 와이파이 방식을 융합했기 때문에, 신개념의 데이터 전송 기술로 각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