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타임즈 Home > 사이언스 채널 > 과학뉴스 > 사이언스타임즈

0

마음속에서 정보를 유지하는 능력을 기억력이라고 한다. 학문, 예술, 스포츠 등 인간 삶과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위해 가장 필요한 능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 많은 과학자들이 이 기억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연구해왔다. 그러나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한다든지, 적극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든지 하는 등의 충고 수준에 머물렀다. 이런 문제를 최근 뇌과학자들이 해결하고 있다.

0

1940년 페니실린이 도입되면서 많은 사람이 감염병으로부터 생명을 구했으나, 수년 만에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나타났다. 이후 새 항생제 개발과 그에 대한 내성은 창과 방패처럼 악순환을 계속하고 있다.

0

“고경력 과학자가 은퇴 이후에도 축적된 학문적 역량을 사회에 환원할 기회가 확대돼야 합니다.”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연구자들은 대학에서 65세,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는 61세에 정년을 맞는데, 적어도 70세까지는 신체적으로 활동을 하는데 무리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0

1920년 연초부터 미국 대부분의 주에서는 술을 사고팔 수 없게 됐다. 금주법으로 일컬어진 수정헌법 18조가 발효되었기 때문이다. 이 법의 제정을 추진한 세력은 보수주의자들이었다.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을 비롯해 음주로 인한 노동 생산성 저하를 염려하던 산업 자본가들, 그리고 당시 맥주 산업을 주도하던 독일에 대한 적대심 등이 법 제정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0

빈대는 우리나라에선 속담 속 벌레로 쫓겨난 지 오래지만 해 유럽이나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밤마다 침실에 출몰해 수면을 방해하는 고통스럽고 퇴치 곤란한 흡혈충이다. 침실 벌레라는 뜻의 영어 이름 ‘Bedbug’도 밤에 잠자는 사람을 공격하는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0

우리 사회의 당면 과제인 고령화 문제를 시민참여형 혁신 방식인 ‘리빙랩(living lab)’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되어 주목을 끌었다.

0

Sciencetimes May 20,2019 Notice 온라인 소프트웨어 교육 콘텐츠 아이디어 공모 2019년 사이언스타임즈 객원기자 및 필진 모집 공고문 FacebookTwitterRSS Feed Search site 분야별뉴스과학기술정보통신ㆍIT 5G로 엣지 컴퓨팅 ‘MEC’이 뜬다 기지국의 컴퓨팅 파워 활용 google_plusTwitterFacebook 인쇄하기 스크랩[ A+ ] /[ A- ] 5G 시대가 도래했다 ⓒ Flickr 5G 시대가 도래했다 ⓒ Flickr 5세대무선통신망(5G) 시대가 열렸다. 이에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5G 인프라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내는 작년 6월 5G 주파수 경매를 시작으로, 12월에 최초로 상용화를 시작했다. 5G 전용 스마트폰은 지난 4월 개통했으며, 가입자 수는 한 달도 안 돼서 26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0

예술은 때론 기괴하고 독선적이다. 과학은 가끔씩 난해하고 불친절하다. 때문에 우리는 이 둘을 좋아하면서도, 이따금씩 거리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런데 기괴한 예술과 불친절한 과학이 만나면 어떻게 될까? 놀랍게도 기괴함은 독창성으로, 난해함은 전문성으로 바뀌면서 거리감이 없어지곤 한다. 인사동에 가면 그 신기한 느낌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0

오는 2033년 인류가 최초로 화성에 착륙할 수 있을까? 미국이 화성 유인 탐사를 본격 가시화하고 있는 가운데 성공 시기를 두고 미국 과학계가 갑론을박하고 있다. 미항공우주국(NASA)은 오는 2033년까지 우주인을 화성에 보내 탐사를 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0

지난해 말 폴란드에서 개체된 제24차 유엔 기후회의에서 발표된 보고서에 의하면 2018년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은 전년도보다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의 1.6% 증가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