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0

‘고대의 날개’라는 뜻의 시조새(Archaeopteryx)는 새의 조상으로 지금까지 가장 오래된 새로 알려져 왔다. 약 1억 5000만 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깃털이 있었지만 뼈의 구조는 육지에 사는 공룡과 매우 닮아 있었다. 이런 모습을 통해 고생물학자들은 시조새가 몸집이 작고 재빠른 공룡으로부터 진화했다고 추정하고 있었다.

0

세계적인 과학 저널 영국의 네이처(Nature)가 올해로 창간 150주년을 맞았다. 네이처(Nature) 지는 지난 7일 창간 150주년 기념호에 ‘과학과 공학의 발전을 위한 성·젠더 분석(원제 Sex and gender analysis improves science and engineering)’을 주요 논문으로 게재하였다.

0

바다 미생물이 지구의 탄소 순환에 큰 역할을 하고 있고, 따라서 기후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미생물학 연구팀과 마르부르크대 연구팀은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13일 자에 발표한 연구에서 50년 전에 발견된 한 미생물 대사 경로를 토대로 지구 탄소 순환에 대한 대규모 경로 하나를 새로 제시했다.

0

‘루시’로 가장 많이 알려진 인류의 최초 조상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뇌 용적이 침팬지나 고릴라 등 현존하는 유인원들보다 커 적어도 이들보다는 똑똑한 것으로 여겨져 왔다.

0

에도시대의 난학자 히라가 겐나이(平賀源內, 1728-1779), 난학자이자 의사였던 오가타 고안(緒方洪庵, 1810-1863)과 같은 선구자들의 활동을 기초로 하여, 일본의 근대적 과학기술은 메이지유신 시대를 거치면서 급속히 발전하기에 이르렀다.

0

제4차 산업혁명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초연결’이 핵심이다. 자율주행차나 증강현실, 또는 헬스케어 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들은 초고속과 대용량 전송을 기반으로 하는 초연결이 가능해야만 비로소 구현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0

패혈증(sepsis)은 미생물 감염으로 빠른 맥박과 호흡, 백혈구 증감 등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일단 패혈증이 진행되면 장기 기능 장애 등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져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0

개미의 타고난 특성(계급)을 후성유전학 기법을 이용해 일시적으로 전환시키는데 성공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연구진은 플로리다 목수 개미(Camponotus floridanus)에게 화학물질을 주입해 개미의 계급을 후성유전학적 영향(epigenetic influences)으로 결정할 수 있다는 연구를 내놓았다.

0

1977년 상영된 SF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4’에서 여자 주인공 레아 공주가 홀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위험을 알리는 장면이 나온다. 2008년 개봉한 ‘아이언 맨’에서는 주인공 스타크가 홀로그램을 움직이면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들 영화가 상영될 당시만 해도 가상의 기술처럼 여겼을 것이다. 그러나 SF가 현실이 되고 있다.

0

국내·외 바이오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바이오 분야의 최신 동향과 미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행사인 ‘2019 바이오플러스(BIOplus)’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