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이언스

7

스트레스가 머리를 세게 하는 원인이라는 사실이 입증됐습니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심한 스트레스가 교감신경계를 자극해, 머리를 세게 만든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스트레스 환경에 노출된 쥐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로 인해 쥐 모낭에 있는 멜라닌 세포가 며칠 만에 고갈돼, 쥐의 털이 하얗게 변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8

농촌진흥청이 항암효과와 고혈압, 협심증 개선 등에 효과가 있는 물질을 함유한 수박 유전자원을 찾아내 연구에 활용합니다. 이번 연구는 해외 95개국이 보유한 수박 유전자원 3천여 점의 특성과 당도 등을 고려해 선정한 것으로 항암이나 고혈압 개선 효과 등이 있는 성분이 일반 수박보다 2배 이상 높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선정한 수박 유전자원을 농업인이나 대학, 연구소 등에 일단 연구나 시험용으로 분양할 계획입니다.

6

눈의 제일 앞쪽 유리창과 같은 각막에 문제가 생기면 시력장애가 생기고 심하면 실명하게 됩니다. 각막을 이식하면 되지만 7년 이상 기다려야 하고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는데, 국내 연구진이 이런 문제점을 해결할 인공각막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5

말린 누에 추출물이 파킨슨병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동의보감에 실린 누에 추출물의 효능을 과학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파킨슨병에 걸린 쥐에게 누에 추출물을 닷새 동안 먹인 뒤, 운동 능력을 시험했더니 이들 쥐에게서 운동능력이 개선된 것을 확인됐습니다.

70

달걀을 집거나 피아노를 치는 등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로봇 손'이 개발됐습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방한 로봇 손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로봇 손은 4개의 손가락과 16개의 관절로 이뤄졌으며 12개의 모터가 장착돼, 각 손가락을 독립적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490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청소년 환경 운동의 아이콘 툰베리가 기후 대응을 놓고 또다시 설전을 벌였습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 연설을 통해 다보스포럼이 제안한 '나무 1조 그루 심기'에 동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과학자들이 세계가 처한 기후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찾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54

재미난 실험을 통해 일상 속 과학을 탐구해보는 '오늘의 과학실' 시간입니다. 바삭한 식감을 위해 과자를 만들 땐 기름에 튀기곤 하죠. 혹시 기름이 많은 과자를 땔감 대신 사용할 수도 있을까요? 지금 바로 확인해보시죠!

106

다음에는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우리는 일상에서 매번 같은 실수를 반복하곤 하죠. 그 심리는 무엇이고, 실수를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요? 오늘 '생각연구소'에서는 '되풀이되는 실수'와 관련된 우리의 심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교수님 역시 오늘도 흥미진진한 주제인데요. 실수의 심리에 대해서 오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77

플라스틱, 그리고 다양한 화학제품 원료 소재인 '세바식산'을 화학 공정 대신 바이오 공정으로 대량 생산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향후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 산업 성장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48

선천적 원형탈모인지, 알코올 의존성이 있는지, 아침형 혹은 저녁형 인간인지 등을 민간 유전자검사기관에 의뢰해 알아볼 수 있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병원이 아닌 민간 유전자 검사기관에 소비자가 직접 의뢰할 수 있는 검사 항목을 기존 12개에서 56개로 늘리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