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타임즈

0

클래식 음악의 대가로 알려진 베토벤과 모차르트. 이들이 하나의 소셜네트워크 망으로 연결돼 있다면? 국내 연구진이 조금은 엉뚱한, 하지만 지금까지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궁금증으로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0

한국의 창업자들이 이 ‘죽음의 계곡’으로 인해 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무역협회 부설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창업기업 수는 2014년 8만4697개로 전년 대비 12.1%가 늘어났다.

0

주변이 시끄러우면 자연히 목청이 높아진다. 우리가 익히 경험하는 일이다. 돌고래의 세계에서도 마찬가지 일이 벌어진다. 돌고래도 시끄러운 환경에서는 서로 의사소통을 위해 더 많은 에너지를 더 쓴다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과 산타크루즈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교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가 4월 23일자 사이언스...

0

약 30여 년 전부터 인간의 손을 타지 않은 신비스러운 형태의 생물체들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그 생명체는 섭씨 100도 이상인 심해 열수공이나, 소금 호수 같은 고염 지역, 극지방, 화산 속, 석유층 등 다른 생물체들이 살기 힘든 극단적 환경에서 서식하고...

0

축적된 변이형(mutant) p53을 암 모델에서 제거했더니 암세포가 현저하게 위축되고,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졌다는 연구가 ‘네이처(Nature)’ 26일자에 소개됐다.

0

생존을 위한 국가 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지금까지 인류는 이웃한 국가의 침략을 막아내기 위해 전쟁 대비를 해왔지만 미래사회는 육지, 바다, 하늘, 우주에 이어 사이버 세계의 침입에도 대비해야 한다. 이른바 '제5의 전쟁'이다.

589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한국화학연구원 석상일 박사팀은 세계 최초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에너지 전환 효율을 상용 실리콘 태양전지와 비슷한 20%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0

영화 스파이더맨의 주인공은 손목에서 나오는 거미줄을 이용해 건물과 건물사이를 자유자재로 날아다닌다. 얼핏 보기에는 황당무계한 공상과학 영화 같지만, 그 속에는 과학의 비밀이 숨겨져 있다.

0

송은아트큐브에서 6월 3일까지 열리는 최병석 개인전 ‘숲 속 생활연구소’전(展)은 작가의 독특한 상상력에 저절로 웃음이 나오는 전시회이다. 비록 로우테크(low tech)를 이용해 만들었지만 엄청난 섬세함이 읽혀진다. 뭔가 편리함을 위해 만들어졌을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점도 특징이다. 꼼꼼한 설계로...

0

농업왕국 몬산토를 규탄하는 'March against Monsanto' 시위가 23일 범 세계적으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