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우수과학도서] 사람의 자리(과학의 마음에 닿다)

도서상세보기
사람의 자리(과학의 마음에 닿다) 도서명 사람의 자리(과학의 마음에 닿다)
저   자 전치형
출판사 이음
발간일 2019-04-21
부   문 대학일반창작

책소개

과학은 무엇이 되어야 하고, 어디에 있어야 하고, 누구의 편이어야 하는가. 저자가 지난 3년간, 과학잡지 등 다양한 매체에 쓴 글 40여 편을 엮은 이 책을 관통하는 질문이다. 저자가 가장 주의 깊게 들여다본 것은 사회적 참사다. 이민호 씨를 비롯해 2016년 서울 구의역의 김군, 2018년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의 김용균 씨 등 연이은 사례가 보여주듯, 화려한 수식어로 포장된 4차 산업혁명의 그늘에서 실제로 도래한 현실은 “사람을 삼켜도 멈출 줄 모르는 무지막지한 기계와 그 기계를 혼자 감당하다가 쓰러지는 비정규직 젊은이들”이다. 많은 사람들이 무능한 정부와 탐욕스런 자본가를 비난할 때 저자는 낮지만 무겁게, 그리고 다르게 묻는다. 과학은 이런 비극으로부터 자유로운가, 라고 말이다. 왜, 그들이 죽기 전에 각계는 “기계가 필요한 곳에 기계를, 사람이 필요한 곳에 사람을” 놓는 구조와 규정에 대한 기본적 논의를 이끌어내지 못했을까. 과학을 위한 과학, 즉 “학술지에 논문을 내고 노벨상을 받고, 새로운 기술과 산업을 만드는” 과학이 아닌 “누군가의 삶”을 고민하는 과학은 왜 없었을까, 가 그 현장들을 돌아보는 저자의 윤리다. 저자는 과학자 집단에게 ‘시민’의 정체성을 가질 것을 요구한다. 과학은 가치중립적인 진리의 영역이며 누구의 편도 아닌 ‘사실’(fact)의 편이라고 우리는 배웠다. 하지만 ‘사실’은 자료로 뒷받침되어 “생산되며”, 이 과정에는 “시간과 돈과 사람의 노력이 들어간다”는 것, 그래서 약자보다는 강자에게 필요한 사실이 쉽고 빠르게 만들어진다는 점은 종종 잊힌다. 현 시대의 “과학이 주는 기쁨, 기술이 주는 편리”는 공평하지 않다. 그러므로 과학자가 믿을만한 과학적 사실로 중심을 잡는 역할을 하려면 아이러니하게도 공론장을 둘러싼 정치적 갈등과 경제적 이해에 직면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저자는 최근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 등 몇몇 과학자들이 주창하기 시작한 “교양으로서의 과학”에 기대를 건다. 이는 “이 사회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분별하고, 그것을 어떻게 성취할지 더 잘 결정하는 도구”로 과학적 지식과 태도를 쓰자는 제안이다. 과학과 사회의 접점으로부터, 과학적인 것이 정치의 근거이자 민주주의의 기반이 되는 중간지대를 넓혀가는, 자신과 같은 ‘미드필더’의 층이 더 두터워지기를 저자는 바란다. 이는 과학의 의의와 가치를 되살리는 방향이기도 하다. 저자는 과학의 출발점이 “인간이 사회적 존재로서 자신의 삶을 지속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알아내고 마련하는 의지와 행위”였음을 강조한다. 정부가 미세먼지 문제 대책으로 제시한 인공강우 실험처럼 신기루 같은 ‘해결사’로 소환되곤 하는 과학의 본래 역할을 회복하는 것은, 오늘날 극심한 환경 및 사회 문제에 대한 근본적 진단과 처방으로 나아가는 길이기도 하다. 한국사회에는, 시민에게는 다른 과학을 상상할 권리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