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 발암물질 벤조피렌 유해기준치 마련 시급

라면스프에서 1급 발암물질 검출?


 


국내 모 라면회사 일부 제품의 라면스프에서 벤조피렌이 나온 것과 관련, 소비자의 불안함이 증폭되고 있다.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되는 벤조피렌을 어느 정도 섭취했을 때 인체에 유해한 지 그 함유량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언주(민주통합당)의원은 “국내 ㄴ라면제조사의 봉지라면과 컵라면 등 6개 제품의 스프에서 발암불질 벤조피렌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식약청이 제출한 이 의원에게 자료에 따르면 이 제조사의 라면에서 벤조피렌이 2.0~4.7 마이크로그램(㎍)/㎏ 정도가 검출됐다.


 


이 의원은 “국민 대표 식품인 라면에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들어 있었음에도 이를 자진 회수하지 않은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식약청은 지난 6월 우동의 국물맛을 내는 ‘가쓰오부시(훈제건조어묵)’ 제조업체의 제품에서 다량의 벤조피렌이 검출되자 이 업체로부터 공급받는 식품업체 30여 곳의 제품을 검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청, 제조사는 ‘문제없다’


 


하지만 이와 관련 관할기관인 식약청과 제조사 측은 즉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해명에 나섰다. 검출된 벤조피렌이 인체에 해로운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식약청에 따르면 라면 수프에서 발견된 벤조피렌은 불검출~4.7ppb(parts per billion의 약칭. 극히 미량으로 함유하는 성분의 농도나 존재비)로 아주 미량인데 이 정도는 수프 원료인 가다랑어를 훈제 가공하는 과정에서 자연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제조사 관계자 역시 “외부 전문기관의 정밀조사 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지난 6월 식약청의 통보를 받고 생산공정을 2개월간 멈추고 원료와 조미료 납품업체를 바꿨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여전히 혼란에 빠진 모습이다. 스프에서 발암물질이 나온 것은 사실인데 안전하다는 보건당국의 말을 믿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그간 제품을 먹었던 것은 괜찮은지, 이미 구매한 제품은 어떻게 해야하는지 대안이 없는 상태다.


 




고기의 탄 부분에는 1급 발암물질 벤조피렌이 포함돼 있다.


 


1급 발암물질 벤조피렌은 무엇?


 


벤조피렌(Benzopyrene)은 어떤 물질이 직접 불에 닿거나 뜨거운 물체에 닿아 탄 뒤에 까맣게 남는 물질을 말한다. 주로 600℃이상으로 과하게 익혀 음식의 탄 부분에 함유되어 있다.


 


탄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이 벤조피렌 때문이다. 예를 들어 보통으로 구운 고기에서 벤조피렌 함유량은 0.9ppb이지만, 검게 태운 구운 고기에서는 함유량이 2.6~11.2ppb까지 올라간다.


 


대기, 물, 토양에서 자연 발생되기도하며, 자동차 배기가스, 공장의 물질을 태운 후 나오는 연기, 석탄타르 등에 포함돼 있다. 식품의 가열처리나 훈제공정과정에서 생기며 강함 발암성 때문에 현재는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되고 있다.


 


이 물질은 체내에서 활성화되어 DNA와 만나 생성된다. 황색결정으로 1915년 일본에서 석탄타르를 계속 바른 토끼의 귀에서 인공적으로 암을 일으키는 것에 최초로 성공했다.


 


이 물질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암물질로 지정해 놓고 있지만 그러나 아직까지 인체에 유해한 기준치는 없는 실정이다. 벤조피렌의 규제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


 


 


 


윤수영 사이언스올 편집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