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수산물 11종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

후쿠시마 수산물 11종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 조사 결과 일본 후쿠시마현 주변 해역에 사는 수산물 11종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그린피스가 후쿠시마와 미야기, 이바라키 현 등 동일본 해역의 수산물을 프랑스와 벨기에 검사 기관에 분석 의뢰한 결과 11종에서 세슘을 비롯한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해삼에서는 기준치의 2.6배인 1㎏당 1,285베크렐, 굴에서는 기준치의 1.5배인 470베크렐의 세슘이 측정됐습니다.


후쿠시마 현 남부에서 채취한 다시마에서도 요오드131이 기준치 50배인 10만 7,000베크렐이 검출됐습니다.


그린피스는 반감기가 짧은 요오드131의 농도가 높게 검출된 것은 사고 원전으로부터 방사성 물질 방출이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s ⓒ Science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