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셀수스



스위스 태생으로 의학자, 자연과학자, 신학자, 철학자. 그는 연금술에 흥미를 가졌는데, 연금술의 진짜 목적은 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병을 치료하는 약제를 만드는 데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러한 그의 주장은, 드디어 연금술을 의화학(iatrochemistry, 醫化學)으로 발전시켰다. 그는 물질계의 근본을 황,수은,소금의 3원소라고 생각하였으며, 점성술의 영향을 받아 독자적인 원리에 입각한 의료법을 제창했다. 또 전통에 구애받지 않는 연구 방법을 개발하여 실험실에서 많은 의약품을 만들었으며, 산화철,수은, 안티몬,납,구리,비소 등의 금속 화합물을 처음으로 의약품에 이용하였다. 주요저서에 <대외과학>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