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속한 현장 검출을 위한 분자진단 기술 확보

 

37℃, 30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까지 검출 가능성 제시



코로나19 뿐 아니라 미래의 신종 바이러스까지 신속하고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활용 가능한 분자진단 기술이 소개되었습니다.

한국연구재단은 박기수 교수(건국대학교) 연구팀이 등온핵산증폭기술1)을 활용해 코로나19 및 변이 바이러스를 한 번에 검출할 수 있는 분자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진단은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의 핵산2)을 유전자 증폭기술로 확인하는 분자진단과 항원/항체 반응에 기반하는 면역진단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에 연구진은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한 코로나바이러스, 박테리아 등을 37도(℃)에서 30분 만에 신속 진단할 수 있는 신규 등온핵산증폭기술(STAR)4)’을 개발했습니다. 개발한 기술은 바이러스의 유무뿐만 아니라 종류 구분도 가능하며, 기존 PCR 및 등온핵산증폭기술 기반 분자진단 방법과 달리, 반응 개시 전 온도조절 과정이 필요 없고 하나의 효소(T7 RNA 중합효소)만을 이용, 37도의 일정한 온도에서 반응이 진행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전남대학교병원 최현정 교수 연구팀을 통해 확보된 60여명의 실제 임상 샘플을 적용한 결과, 코로나19에 대해 높은 민감도(96.7%)와 특이도(100%)를 보임을 확인하였으며, 바이러스, 박테리아 및 암 등 다양한 핵산 바이오 마커 검출 시 활용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구팀은 STAR 개발을 통해 유전자 진단 분야에서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으며, PCR로 대표되는 현재의 유전자 분석 기술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 기술로의 활용 가능성을 기대했습니다. 다만, 현장에서 손쉽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현을 위해 추가연구가 필요하며, 기술의 확장성 검증을 위해 다양한 핵산 바이오 마커 검출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우수신진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습니다.>

이번 연구의 성과는 바이오센서 분야 국제학술지 ‘바이오센서스 앤드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 and Bioelectronics)’에 3월 31일 온라인 게재되었습니다.

 



1) 등온핵산증폭기술 : 반복적인 온도조절 과정 없이 등온에서 표적 핵산을 증폭하는 기술
2) 핵산 : 생명체의 유전정보를 지니고 있는 필수적인 생체고분자
3)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중합 효소 연쇄반응) : 온도조절과정에 기반한 표적 핵산 증폭기술로, 현재 COVID-19 검출을 위한 표준 분자진단방법임.
4) 신규 등온핵산증폭기술(STAR) : split T7 promoter-based isothermal transcription amplification with light-up RNA aptamer 로 명명

출처 : 한국연구재단


함께하는 기초연구, 함께여는 기초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