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 자연 선택의 신비를 밝히다

 

다윈의 진화론에 대한 여러 가지 오해를 풀어 주는 『종의 기원』해설서. 원작의 핵심적인 부분들을 뽑아 청소년들이 읽기 쉬운 언어로 새로 번역하고, 당시의 사회 문화적 배경과 아울러 그 속에서 원작자가 말하고자 한 참뜻을 충실하게 해설했다. 저자는 다윈의 『종의 기원』을 차근차근 읽어 나가면서, 다윈이 오랜 관찰과 분석을 통해 내놓을 수밖에 없었던 진화와 생명과 시간의 비밀을 들려준다.

도서명 : 종의 기원, 자연 선택의 신비를 밝히다
저   자 : 윤소영
출판사 : 사계절
분   류 : 중고등

윤소영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생물교육학과를 졸업하였다. 중암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과학책을 쓰고 옮기는 일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은책으로는 『생물에세이』, 『교실밖 생물여행』 등이 있고, 옮긴책으로는 『동물의 행동-동물에게도 살아가는 법칙과 전략이 있다』, 『숲은 누가 만들었나』, 『생각하는 생물 1/2』, 『빌 아저씨의 과학 교실 』, 『곤충의 행성』, 『딱정벌레의 세계』,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유전학』 등이 있다.

 

 

[ 프롤로그 – 진화의 실마리를 찾아내다 ]
1. 다윈, 비글호를 타다
2. 진화의 실마리를 찾아내다
[ 생명의 큰 나무를 그리다 ]
3. 종이란 무엇인가
4. 종은 어떤 기원을 갖는가
5. 생물은 어떻게 진화하는가
6. 자연계의 생존 경쟁은 피할 수 없다
7. 인간의 선택, 자연의 선택, 우연의 선택
8. 이성의 선택, 자웅 선택
9. 생명의 큰 나무
[ 진화의 살아있는 증거들 ]
10. 다윈이 멘델을 만났다면
11. 박쥐는 어떻게 날개를 갖게 되었나
12. 모든 동물은 천재이다
13. 뻐꾸기, 개미, 꿀벌의 특별한 본능
14. 노새와 라이거의 불임
15. 다윈이 살아 있는 실러캔스를 볼 수 있었다면
[ 위엄이 깃들어 있는 이론 ]
16. 수만 년, 그 길고도 짧은 시간
17. 떠도는 대륙 – 대륙 이동설과 진화론
18. 현재로 드러나는 과거의 진실
19. 위엄이 깃들어 있는 이론

 

 

▶청소년들이 고전을 읽는 그 날을 위하여
한때 청소년들을 위한 추천도서목록은 읽지 않는 도서목록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돌았다. 그리고 그 읽지 않는 도서목록의 주범은 바로 우리가 흔히 고전이라고 일컫는 명저들이었다. 수많은 사람들의 정신을 일깨우고, 당대와 지금에 이르기까지 지대한 영향력을 발휘하였으며, 내로라하는 지성들이 추천하는 책들이 청소년들에게는 읽지 않는 책이 된 것이다. 너무 어려워서, 또는 말은 쉬워도 전후사정을 알 수 없기에 문맥의 의미를 파악하지도 못하고 결국 책장을 덮게 되는 책이 바로 고전이었다. 이렇게 되자 이제 선생님들의 추천목록에서 고전이 빠지기 시작했다. 청소년 대상으로 막 나오기 시작한 여러 좋은 책들이 그 자리를 메운 것도 한 가지 이유일 것이다. 그러나 고전을 청소년들과 함께 읽으려는 노력이 부족했던 것은 아닐까? 읽으라고 던져 주기 이전에 길잡이를 해주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런 반성에 기초하여 청소년을 위한 고전 시리즈 주니어클래식이 기획되었다.
주니어클래식은 다이제스트 식의 고전 읽기도 아니고 서너 쪽으로 고전의 가치를 요약해 암기하기 좋게 만들어 놓은 참고서도 아니다. 주니어클래식은 고전을 읽고 싶어……


※ 출처 : 교보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