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 재난경보 전달매체로서의 방송망 중요성 공감, 여섯번째 「4차공감」 개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김용수 차관은 4월 25일KBS 재난방송센터를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고, ‘재난경보 고도화 및 방송장비산업 발전’ 관련「4차공감」 회의를 개최했다.

ㅇ 이번 행사는 재난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재난방송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김용수 차관은 “재난방송주관사로서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정부도 재난경보 체계 고도화를 위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ㅇ 참고로, 「4차공감」은 정책현장에서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공유하고, 참여자간 공감대를 형성하여 정책방안을 만들어나가는 현장소통 행사이다. 김용수 차관 주재로 소프트웨어, 사이버보안, 연구개발(R&D) 등 다양한 분야를 논의했으며, 이번 회의는 올해 여섯 번째 개최되었다.

□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최대 방송장비 전시회인 ‘국제방송장비전시회(NAB SHOW 2018)’에서 확인된 글로벌 방송장비 산업 경향과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지상파 고화질(UHD)을 통한 재난경보 고도화 방안에 대해 토론하였다.

ㅇ 참석자들은 고화질·양방향으로 글로벌 방송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세계최초로 지상파 UHD 방송을 도입한 것은 국내 방송장비 산업성장의 소중한 기회이므로 이를 잘 살릴 필요가 있다는데 뜻을 모았다.

ㅇ 또한, 방송은 ‘일대다(1:多)’ 매체로 통신망에 비해 네트워크 구성이 단순하고 견고하여 ‘신속성’, ‘안정성’이 필요한 ‘재난경보’에 적합하다. 특히, 지상파 UHD는재난경보에 특화된 기술을 다수 탑재하고 있어 이를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되었다.

□ 과기정통부 김용수 차관은 “신속하고 안정적인 재난경보 체계를 갖추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며, 방송망은통신망의 한계를 보완하는 중요한 국가자산으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ㅇ 이와 관련하여 과기정통부에서는 ‘지상파 UHD를 활용한 재난경보 고도화 전략’을 ‘18년 하반기까지 마련하고 ‘19년부터는 시범사업, 기술개발 등 종합적인 지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ㅇ 아울러, 지상파 UHD 방송장비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미국 현지 테스트베드, 중남미 등 ATSC3.0 표준 채택 예상지역 등을 대상으로 한 전략적 해외진출 지원정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