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페트병, 재사용 말아야


 


일회 사용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페트(PET)병은 생수, 오렌지 쥬스, 콜라, 맥주 병 등으로 우리 주변에서 다양하게 사용된다.


 


하지만 페트병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또한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있는 사람은 적다. 한 번 사용한 병은 재사용해도 괜찮은 것인지 페트병에 대해 알아보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페트병은 일회 사용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므로 가급적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사용한 페트병을 재사용한다고 해서 유해물질이 용출되는 것은 아니지만, 통상 입구가 좁은 형태인 페트병은 깨끗이 세척, 건조하기가 어려워 미생물 오염 가능성이 있다.


 


페트병은 뜨거운 물을 담으면 하얗게 변하거나 찌그러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제조 시 열처리 여부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으로 유해물질 용출과는 상관이 없다.


 


식품 용도에 따라 페트병 제조시 열처리 여부가 달라지는데, 열처리 공정이 없는 탄산음료나 생수 병의 경우 약 55℃ 이상에서는 백화(하얗게 변함) 또는 찌그러지는 등 물리적 변형이 일어난다. 반면, 열처리 과정을 거친 오렌지 병의 경우 90℃ 정도의 뜨거운 물을 담아도 병의 변형이 일어나지 않는다.


 


간혹 페트병 사용 시 글씨가 찌그러져 보여 제품 이상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수축라벨 사용으로 인한 현상으로 제품 품질과는 무관하다.


 


페트병 재활용이 쉽도록 페트(PET)나 폴리스티렌(PS) 재질의 수축라벨을 사용하면 병 디자인에 따라 오목하거나 요철이 있는 부분에서 글씨가 수축될 수 있다.


 


페트병 안전 관리는 페트 재질로부터 식품에 이행될 수 있는 납, 안티몬 등 유해물질이나 불순물을 관리하기 위해 법에 따른 기준 규격을 준수하도록 되어 있다. 특히 페트병의 뚜껑은 주로 폴리에틸렌(PE) 또는 폴리프로필렌(PP) 재질로, 이 역시 식품에 이행될 우려가 있는 유해물질 등에 대한 기준이 법으로 정해져 있다.


 



 


탄산음료용 페트병 제조공정의 예 식약처


 


 


[페트(PET)병에 대한 Q&A, 자료: 식약처]


 


Q1. 음료수 병으로 페트병이 많이 사용되는데, 왜 그런가요?


 


페트병은 무게가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우수하고, 다른 플라스틱보다 탄산가스나 산소의 차단성이 높아 내용물을 보존하는데 유리하며, 투명한 특징이 있습니다. 또한, 유리병과 달리 깨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페트(PET) :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oly(ethyleneterephthalate))의 약자로 테레프탈산 또는 테레프탈산메틸에스테르와 에틸렌글리콜을 중합하여 만든 플라스틱의 한 종류.


 


Q2. 페트병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페트병은 원료인 쌀알 크기의 페트 칩(chip)을 녹여서 1차로 중간 제품인 투명한 시험관 모양의 프리폼(preform)을 만듭니다. 그 다음 병 입구는 열변형을 방지하기 위해 열처리를 합니다. 마지막으로 약 100℃로 미리 가열한 내부가 병 모양인 금형 속에 프리폼을 넣고 공기를 불어넣어 최종 제품을 만듭니다.


 


Q3. 오렌지주스와 같은 과즙음료 병은 병 입구가 흰색이고 두꺼운데, 왜 그런가요?


 


오렌지주스는 90℃ 정도의 온도에서 살균된 채로 충전이 되기 때문에 병의 변형을 막기 위해 병 입구 부분이 열처리로 백화되어 흰색을 띠게 되며, 충전 후 냉각될 때 병이 수축될 수 있어 두껍습니다.


 


Q4. 탄산가스가 포함된 콜라, 사이다 병은 모양이 유선형이고, 바닥이 꽃잎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왜 그런가요?


 


충전된 탄산가스가 외부온도의 상승에 따라 부피가 팽창되면서 병의 외형이 변하는 것을 방지하고 내부압력을 견디게 하기 위해 몸체는 유선형으로, 바닥은 꽃잎 모양으로 되어 있습니다.


 


Q5. 맥주가 플라스틱 병에 담겨 판매되는데, 탄산가스가 새어 김이 빠지지는 않을까요?


 


플라스틱 맥주병은 3중막 구조로 구성되어 양 쪽의 페트층 사이에 나일론(폴리아미드) 층을 넣어 산소나 이산화탄소와 같은 가스를 차단하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또한 맥주병의 경우 병의 갈색이 UV를 차단하는 역할을 합니다.


 


Q6. 과즙음료, 탄산음료, 맥주병 이외에 어떤 용도로 페트병이 사용되나요?


 


페트병은 생수, 소주, 탁주, 간장, 식용유 등 다양한 종류의 식품을 담는 용도로 사용이 됩니다.


 


Q7. 페트병은 어떻게 관리되고 있나요?


 


페트병은 사용과정에서 페트 재질로부터 식품으로 이행될 우려가 있는 유해물질이나 불순물을 관리하기 위하여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기준·규격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Q8. 페트병의 뚜껑도 관리되고 있나요?


 


페트병의 뚜껑(라이너(liner) 포함)은 주로 폴리에틸렌(PE) 또는 폴리프로필렌(PP) 재질이며, 페트병과 마찬가지로 페트병의 뚜껑도 사용과정에서 재질로부터 식품으로 이행될 우려가 있는 유해물질이나 불순물을 관리하기 위하여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기준·규격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Q9. 페트병에 대한 검사는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페트병에 대하여 내용물인 식품의 종류에 따라 5가지 침출용매(n-헵탄, 20%에탄올, 50%에탄올, 4%초산, 물)를 선택하여 60℃에서 30분간 용출시킨 용출액에서 납, 과망간산칼륨소비량, 증발잔류물, 안티몬, 게르마늄, 테레프탈산, 이소프탈산 등의 용출여부를 검사합니다.


 



Q10. 페트병에서 DEHP, 비스페놀 A와 같은 내분비계장애추정물질이 나올 수 있나요?


 


페트(PET)에는 DEHP*와 같은 가소제 성분이나 비스페놀 A 원료를 사용하지 않으므로, 이들이 검출되지 않습니다. DEHP와 같은 가소제는 딱딱한 성질의 폴리염화비닐(PVC)를 유연하게 하기 위하여 사용되며, 비스페놀 A는 폴리카보네이트(PC)의 원료물질로 사용되기 때문에 페트에 별도로 사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 DEHP : di-(2-ethylhexyl)phthalate


 


Q11. 한 번 사용한 페트병을 재사용해도 안전한가요?


 


재사용 한다고 해서 유해물질이 용출되지는 않으나, 통상 입구가 좁아서 깨끗이 세척하기가 어려워 미생물 오염 가능성이 있고, 건조가 어려우며, 일회 사용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므로 재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Q12. 페트병 제품 표시사항의 글씨가 간혹 찌그러져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페트병의 라벨은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하여 페트(PET)나 폴리스티렌(PS) 재질의 수축라벨을 사용하는데 병의 디자인에 따라 오목하거나 요철이 있는 부분은 글씨가 더 수축되어 찌그러져 보이는 것입니다.


 


Q13. 페트병에 뜨거운 물을 담으면 하얗게 변하거나 찌그러지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탄산음료병이나 생수병의 경우 병 제조 시 열처리 과정을 별도로 거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약 55℃ 이상에서 물리적 변형이 발생하며 뜨거운 물을 담을 때 찌그러지거나 하얗게 변하게(백화) 되는데, 이는 유해물질 용출과는 무관합니다. 한편, 페트병 제조 시 열처리 과정을 거친 오렌지주스병은 90℃ 정도의 뜨거운 물을 담아도 병의 변형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윤수영 사이언스올 편집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