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등 해외 플랜트 수출 지원 대책 마련

원전 등 해외 플랜트 수출 지원 대책 마련


 







최근 터키와 베트남의 원자력 발전소 수주가 잇따라 실패한 가운데 정부가 원전 등 해외 플랜트 수출을 지원하는 종합대책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지식경제부와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와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등이 참여하는해외 프로젝트 태스크포스에서 플랜트 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터키 원전 수주가 사실상 무산된 것은 재원조달과 관련됐다는 점에서 자금조달의 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정부가 주도하는 태스크포스는 현재 실무급에서 세부 방안을 논의하는 단계로 조만간 종합대책 초안을 마련해 이르면 이달 말 관계 부처 장관들이 모여 최종안을 확정하고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재정부 관계자는 신흥국으로 발주처가 확대되면서 자금조달 부문이 중요해져 수출 금융기관들과 지원 체계를 정비하고 있다며 터키 원전 수주가 무산되기 전부터 준비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s ⓒ Science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