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초과학을 이끌어 갈 IBS 본원 개원

□ 우리나라 기초과학 연구의 산실인 기초과학연구원(IBS)이 새롭게 자리한 엑스포 과학공원에서 본격적인 본원시대 개막을 알린다.

ㅇ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이하 ‘IBS’)은 대전광역시 도룡동) 엑스포 과학공원 부지에 건설한 IBS 본원 개원식을 4월 20일(금) 오후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ㅇ 이날 행사에는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김두철 IBS 원장, 오세정 의원, 신용현 의원, 조승래 의원,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연구기관장, 대학총장, 및 연구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 IBS는 기존의 대학이나 출연(연)이 하기 어려운 자연현상의 근원을 탐구하여 밝히는 도전적인 기초과학 연구를 장기적․안정적으로 수행하여 새로운 과학지식을 창출하고,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설립한 국내 유일의 기초과학 전담 연구기관이다.

ㅇ 세계석학 수준의 연구단장 선발 후 자율적 연구단 구성, 외부대학에 연구단을 설치하는 개방형 연구조직과 유동적 선진 인력시스템 도입, 연구비 100% 출연금으로 안정적인 지원, 수월성 중심 질적 평가 등 선도형 기초과학 연구모델을 도입하였다.

ㅇ 지금까지 28개 연구단을 구성하여 운영 중이며, 세계 최고 1% 과학자 250명(누계)이 참여하는 등 세계적인 과학자들이 모여들고, 2016년 네이처 특별판 ‘세계 100대 떠오르는 별’에 영국 옥스퍼드대에 이어 11위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ㅇ 그러나, 그 간 IBS의 별도 연구공간이 없어서, 연구단이 전국에 흩어져 연구하는 등 안정적이고 통합적인 연구에 어려움이 있었다.

□ 이에, 과기정통부와 IBS는 연구자들이 창의성을 발휘하여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소통을 키워드로 연구, 교류, 편의 공간이 통합된 스마트형 연구시설을 설계하여 이번에 개원하게 되었다.

ㅇ IBS 본원은 대지 약 26만 평방미터, 연면적 약 7만 2천 평방미터 규모로 이론동, 실험동, 실험동물자원동, 행정동, 과학문화센터, 생활관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건립에 총 3년 2개월이 소요되었다.

ㅇ 이론동과 실험동은 연구교류 활성화를 위해 개방적으로 구성했다. 이론동에는 순수이론물리(단장 최기운)와 복잡계이론물리(단장 Sergej Flach) 연구단이, 실험동에는 지하실험연구단(단장 김영덕)이 자리 잡았다. 인지및사회성(단장 신희섭)과 유전체교정(단장 김진수) 연구단은 실험동 입주를 진행 중에 있다.

ㅇ 과학을 매개로 일반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3층 규모 과학문화센터에는 과학 도서관, 홍보관, 전시관 등이 갖춰져 과학이 예술, 문화와 융합된 전시, 공연, 강연, 토론회 등이 풍성하게 열릴 예정이다.

□ 이번 IBS 본원 개원으로, 전국에 흩어져 있던 연구단과 행정조직이 한 곳에 모여 연구할 수 있게 되어, IBS가 우리나라 기초과학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미래를 이끌어 갈 커다란 추진력을 얻게 되었다.

ㅇ 특히, 과학도시 대전의 비전을 품었던 역사적 공간에 자리 잡게 되어, IBS의 연구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과학도시 대전의 경쟁력을 끌어올리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과기정통부와 IBS는 그 동안 구축한 인력․조직․시설 등 인프라와 본원개원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연구기관으로 본격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