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암(conglomerate)

퇴적암의 일종으로 자갈이 중요 구성물질인 거칠거칠한 알갱이 쇄설암(碎屑岩). 입경(粒徑)이 2mm 이상인 쇄설물을 자갈이라고 하며 자갈의 크기에 따라 세력암(細礫岩) ; 2~ 4mm), 중력암(中礫岩 ; 4~64mm), 대력암(大礫岩) ; 64~256mm), 거력암(巨礫岩) : 256mm 이상)으로 나뉜다.


자갈과 자갈의 틈새는 모래나 사니(妙泥)로 메워진 것이 많다.


또 자갈의 모양에 따라 둥글게 깎여 둥그스름해진 자갈이 주류인 것을 원력암(圓礫岩), 깎이지 않아 모가 난 자갈로 이루어진 것을 각력함 (角礫岩)이라고 한다. 역암은 빙하에 의한 침식, 단층에 의한 파쇄, 화산 분화 등에 따라 형성되지만 보통 육지에서 산지의 융기·침식을 따라서도 형성되며 육지와 그 주변 해역을 특정짓는 퇴적암이다.


따라서 역암에는 여러 종류의 암석의 자갈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이 때문에 자갈을 공급한 후배지(後背地)의 지질을 추정할 수 있다.


이와 같은 것을 다원역암(多元礫岩)이라고 하며 드물게 한 종류의 암석의 자갈로만 이루어진 경우도 있으며, 이것을 단원역암(單元礫岩)이라고 한다.


역암은 각 지질시대의 지층에서 볼 수 있으며 지층에서 차지하는 위치에 따라 해진(海進)이 있을 때 일련의 지층 기저에서 형성되는 기저(基底)역암, 해퇴(海退)가 있을 때 일련의 지층 최상위에서 생기는 정상(頂上)역암, 일련의 지층 사이에 끼이는 층내(層內)역암 등으로 나누어진다.






관련콘텐츠

2,626

5,494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