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플레이션(Eco-flation)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에 이어 새로운 우려거리 하나가 경제에 더해지는데 바로 ‘에코플레이션'(Ecoflation)의 위협이다. 에코플레이션은 환경(ecology)과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로, 기후변화에 따른 물가 상승을 말한다. 장기적으로 전세계 경제에 강력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글로벌 경영컨설팅 업체인 AT커니의 분석 보고서를 인용, 에코플레이션이 향후 10년 내 소비재들의 가격 상승세를 이끌면서 기업은 물론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발표했다. AT커니는 각국 정부들이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지 않는다면 에코플레이션의 영향으로 시리얼에서 샴푸까지 모든 범주의 소비재들을 만드는 기업들의 순익이 오는 2013년까지 13~31%, 2018년까지 19~47%까지 감소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일부 기업들은 이미 엄격한 수준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에 나서고 있다. 대표적으로 프록터앤갬블(P&G)은 모든 분야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사소한 변화에 불과하다. 모든 기업들과 국가들이 기후 변화를 방지하는 노력에 나서지 않을 경우 전세계 경제는 에코플레이션이라는 새로운 재앙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