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동맥(coronary artery)

관상동맥으로도 불린다. 심장의 표피막(두 겹의 심낭막)과 심장근육(심근)으로, 영양분과 산소를 운반하는 기능을 한다. 심장은 노폐물과 이산화탄소로 오염된 혈액을 받아 폐에서 깨끗이 정화시킨 후, 다시 온몸으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 피가 온몸을 한 바퀴 돌아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단 25초에 불과하다. 시속 200㎞가 넘는 속도를 유지하기 위한 에너지를 내기 위해선, 심장 역시도 끊임없이 양분과 산소를 공급받아야 한다. 이 기능을 맡는 것이 바로 심장동맥이다. 이 동맥은 대동맥이 시작되는 부분에서 좌관상동맥(왼심장동맥)과 우관상동맥(오른심장동맥)의 두 갈래로 갈라지며, 심장을 에워싼 형태로 혈액을 공급한다. 심장의 표피를 둘러싼 두 갈래의 심장동맥에 동맥경화가 일어나면, 심장동맥병, 협심증과 같은 질환이 생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