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小雪]

[요약] 입동과 대설 사이에 있는 절기로 음력으로는 10월 중이며, 양력으로는 11월 22일, 23일경이다.

24절기 중 20번째 절기로 소설에는 눈이 적게 내리고 대설에는 눈이 많이 내린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무렵부터 살얼음이 생기고 땅이 얼기 시작한다고 하지만, 아직은 따뜻한 햇살이 남아 있어 소춘이라 불리기도 한다.

이 무렵에는 추수를 끝내고 아무 걱정 없이 놀 수 있는 때라는 의미로 ‘상달’이라 했고, 일하지 않고 놀고 먹을 수 있어 ‘공달’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농가에서는 겨울을 준비하기 위해 대대적인 월동 준비를 하게 되는데, 배추와 무를 절여서 김장을 담그고, 나물도 널어 말리는 일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