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움직인 과학의 고전들

 

인간을 새로운 세계에 눈뜨게 한

                  14권의 과학책

“인간은 지극히 평범한 별에 딸린 작은 행성에서 사는 제법 진화한 원숭이에 불과하다. 하지만 인간은 우주를 이해한다. 그래서 너무나 특별하다.

 

스티븐 호킹이 한 말이다. 이 말을 떠올릴 때면 우리는 별 볼일 없는 작은 원숭이도 되었다가, 지구의 지배자도 되었다가, 우주의 미아도 되었다가 한다. 또 가끔은 과학이 열어 주는 새로운 세계에 관심을 갖고, 우리가 사는 세상을 감히 상상도 못할 만큼 넓혀 준 과학자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갈릴레오에서 왓슨까지 위대한 과학자들은 그러한 깨달음을 책에다 기록했다. 《시데레우스 눈치우스》가 책으로 나오지 않았다면 인간은 더 오래도록 지구가 우주의 중심인 줄 착각했을 것이며, 《성운의 세계》가 없었다면 우주에 우리 은하와 같은 은하가 수없이 많다는 사실 또한 몰랐을 것이다. 《상대성 이론》이 발표되지 않았다면 히로시마 원폭 비극은 일어나지 않았을 테고, 《이중나선》이 아니었다면 유전자의 본질과 게놈 치료의 세계에 이렇게 빨리 접근하지 못했을 것이다. 또 《침묵의 봄》이 출간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이 순간에도 논이며 밭에 농약을 마구 뿌려 대고 있을지 모른다.

 

이러한 책들은 세계를 움직이고 역사를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인간이 다른 생물들과 지구에 해악을 끼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볼 것을 촉구했다. 따라서 위대한 과학책들, 즉 과학의 고전들은 지식과 정보라는 가치를 넘어 인간과 사회, 사상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위대한 유산이라 하겠다.

 

이 책에서는 교토대 학생들이 뽑은 ‘가장 수업 받고 싶은 교수’ 1위에 빛나는 가마타 히로키가 과학 고전들 가운데 14권을 엄선하여 과학의 본질과 내용을 청소년은 물론 일반인도 알기 쉽게 풀어냈다. 저자 자신의 과학책 탐독기라 할 수 있는 열네 편의 칼럼과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에 대한 소개도 눈여겨볼 만하다.

 

이 책은 과학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무엇을 지향하는지, 또 위대한 과학자들의 청춘은 어떠했는지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도서명 : 세계를 움직인 과학의 고전들
저   자 :  가마타히로키
출판사 : 도서출판 부키
분   류 : 중고등, 일반

 

 

쉽게 만나는 과학 고전, 생생한 과학 에피소드

 

 

고전 중에서도 특히 과학 고전은 제목은 들어 봤지만 읽어 본 적은 없는 것들이 대부분이다. 분량이나 내용으로 볼 때 선뜻 펼쳐 들기 쉽지 않은 까닭이다. 교수이자 과학자인 저자는 과학 고전에서 핵심이 되는 내용을 잘 집어내어 현대의 말과 글로 풀어내는 한편, 과학책과 과학자에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아서 과학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였다.

일례로 ‘천문학’ 하면 우리는 종종 “별까지의 거리를 계산하는 방법이, 또 거리가……” 하면서 어려운 수식을 떠올리곤 하는데, 이 책에서는 허블의 《성운의 세계》에서 한 단락을 가져와 누구든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은하의 영역을 탐구하는 일은 거대한 망원경에 의해 달성된다. 그리고 이것은 다른 은하들이 우리가 살고 있는 은하와 비슷한 크기를 갖고 있으며 독립적인 항성계를 이루고 있다고 인식하는 일로부터 시작된다. 일단 은하의 정체가 판명되면, 다음으로 거리 측정 방법이 발전하기 마련이고 곧이어 새로운 연구 분야가 생긴다.

∴ 이 책을 300자로 요약하면

교토대 학생들이 뽑은 ‘가장 수업 받고 싶은 교수’ 1위에 빛나는 가마타 히로키가 14권의 과학 고전을 엄선하여 소개하고 있다. 갈릴레오의 《시데레우스 눈치우스》로부터 다윈의 《종의 기원》, 카슨의 《침묵의 봄》, 그리고 왓슨의 《이중나선》에 이르기까지 과학의 본질과 내용을 청소년은 물론 일반인도 알기 쉽게 풀어냈다. 저자 자신의 과학 고전 탐독기라 할 수 있는 열네 편의 칼럼과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에 대한 소개도 눈여겨볼 만하다.

이 책은 과학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무엇을 지향하는지, 또 위대한 과학자들의 청춘은 어떠했는지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이 이야기는 파브르가 곤충에 관심을 갖게 된 출발점에 관한 것으로 《곤충기》에 나와 있다. 책, 특히 과학책은 이처럼 한 사람의 인생을 변화시켜 위대한 과학자를 낳기도 하고, 상대성 이론이나 이중나선 구조처럼 인간과 세계에 일대 혁명을 가져오기도 한다. 그렇다고 과학책을 누구나 다 열심히 읽어야 한다는 말은 아니다. 과학 이론은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 많은 까닭이다. 따라서 과학책 열혈 독자가 아니라면, 우선은 이 책에서 저자가 핵심적으로 짚어 주는 과학책과 과학자 이야기만 따라와도 과학이 충분히 즐거울 것이다.

 


갈릴레오에서 왓슨까지, ‘과학책의 지도’

 

일찍이 고대 로마의 백과사전 《자연사》를 쓴 플리니우스는 “사람에게 아주 작은 도움도 주지 못할 정도로 쓸모없는 책은 이 세상에 한 권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 책의 저자 가마타 히로키 또한 그의 학생들에게 항상 “단 한 줄이라도 도움이 되는 구절이 있는 책은 반드시 사라.”라고 말한다.

이 책에는 그러한 저자의 과학 고전 탐독기라 할 수 있는 열네 편의 칼럼과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에 대한 소개가 실려 있다. 칼럼에서는 길이를 재는 공통의 척도인 ‘미터’를 정하고자 북극에서 적도까지 실측에 나선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만물의 척도》를 비롯해 《짧고 쉽게 쓴 시간의 역사》, 《빅뱅-어제가 없는 오늘》 등 현대 과학책들에 대해 쓰고 있다.

그리고 《달력과 권력》, 《해리포터 사이언스》로 널리 알려진 이정모가 국내에 출간되어 있는 과학책 중에서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을 가려 뽑아서 그 내용과 관련 에피소드를 간략히 소개했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은 분야별 과학책들에 대한 추천을 넘어 21세기 현대인이 교양으로 읽어야 할 과학 명저 지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례로 파브르의 《곤충기》와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에 대한 소개를 들어 보겠다.

 

사람은 사하라 사막에서 남극에 이르기까지 아무 데서나 살지만 곤충은 사는 곳이 정해져 있다. 따라서 프랑스 남부가 배경인 파브르의 《곤충기》에 나오는 곤충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것은 10퍼센트도 안 된다. 파브르의 《곤충기》를 열심히 읽은 아이들이 자연에서 그 곤충을 볼 수 없으면 얼마나 답답하겠는가? 아이들을 곤충의 세계로 인도하고 싶다면 《세밀화로 그린 곤충도감》(2002, 보리)이 좋다. 맨눈으로 보기 힘들 정도로 세밀하고 촘촘하게 생긴 곤충의 모든 흔적을 잡아낸 세밀화가 정말 일품이다.

방에서 아무리 곤충 백과사전을 꿰차고 있은들 숲에서 곤충을 만나면 뭐가 뭔지 도통 알 수 없다. 곤충이 어디 한두 가지인가? 배낭에 넣고 다닐 수 있는 작은 크기의 곤충도감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런 이들을 위한 책이 바로 《주머니 속 곤충도감》(황소걸음, 2006)이다. _본문 42쪽 중에서

 

관련 과학 지식과 정보도 충실하고 재미있게 담아내고 있다.

 

 

《이중나선》을 읽은 사람이라면 무조건 왓슨과 크릭이 쓴 논문 〈핵산의 분자 구조Molecular Structure of Nucleic Aids〉(1953)를 읽어 봐야 한다. 이 논문은 네이처에서 발행한 논문집 《네이처》 171권 737~738쪽에 실려 있다. 이 논문을 찾으러 대학 도서관까지 갈 필요는 없다. 인터넷 검색엔진 구글(www.google.com)의 검색창에 “Nature 171, 737-738”이라고 치면 1953년 4월 25일자 《네이처》를 찾아 준다. 거기에서 누구나 이 논문의 pdf 파일을 내려받을 수 있다. 공짜다.

pdf 파일로 딱 2쪽밖에 안 되는 이 짧은 논문으로, 왓슨과 크릭은 196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네이처》에 실리는 다른 논문들과 달리 이 논문에는 실험 방법 같은 게 실려 있지 않아서 영어를 좀 한다면 고등학생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_본문 76쪽 중에서

교토대 최고 인기 교수 가마타 히로키와 성실한 과학의 안내자 이정모를 따라 한 장 한 장 읽다 보면 독자들은 어느새 과학책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될 것이다.

 


지은이 가마타 히로키(謙田活毅)는 도쿄대학 이학부에서 화산학을 전공하고 1997년부터 교토대학 대학원 인문환경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교토대 학생들이 뽑은 ‘가장 수업 받고 싶은 교수’ 1위에 빛나는 명물 교수로, 1996년에 일본 지질학회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쓴 책으로 《화산은 대단하다》《화산 분화》《후지산 분화》《마그마의 지구과학》 등이 있다.

 

옮긴이 정숙영은 중앙대 광고홍보학과를 졸업하고 2002년과 2003년에 얼결에 떠난 두 번의 유럽 배낭여행을 계기로 여행 전문 작가가 되었다. 쓴 책으로 《무규칙 유럽여행》《노플랜 사차원 유럽여행》《런던나비》《도쿄만담》 등이 있다. 현재 여행 전문 작가 및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감수자 이정모는 연세대학교 생화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본 대학교 화학과 박사 과정에 수학하면서 ‘식물과 곤충의 커뮤니케이션’을 연구했다. 안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하면서 과학사, 과학기술과 문명, 과학과 종교의 대화, 과학?기술?사회 등을 가르쳤다. 현재 과학책 집필과 번역에 전념하면서 과학을 대중화하는 일에 힘쓰고 있다. 쓴 책으로 《달력과 권력》《바이블 사이언스》《해리포터 사이언스》(공저)가 있다.


※ 출처 : 도서출판 부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