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회동굴[石灰 洞窟, Limestone cave]

[요약] 이산화탄소가 녹아 있는 지하수에 의해 석회암층의 일부가 용해되면서 지하에 형성된 동굴이다.

자연 상태에서 내리는 빗물은 공기 중의 이산화 탄소가 용해되어 약한 산성을 띠게 된다. 또한 빗물이 땅 속으로 스며들면서 땅 속의 탄산가스까지 녹이게 되어 산성은 더욱 증가한다. 이렇게 산성이 된 지하수가 석회암 지대를 지나면서 석회암을 용해시키면 석회동굴이 발달한다.

석회동굴을 종유 동굴이라고도 부르는데, 동굴의 내부에 종유석, 석순, 석주 등이 발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지형들은 지하수에 녹아 있던 탄산칼슘 성분이 침전되면서 형성된 것으로, 종유석은 동굴의 천장이나 벽을 따라 지하수가 흐르는 동안 탄산칼슘이 서서히 집적되어 성장한 것이고, 석순은 바닥으로 떨어진 지하수로부터 침전된 탄산칼슘 성분이 마치 죽순처럼 솟아오르는 것이며, 석주는 종유석과 석순이 서로 맞붙어 돌기둥을 형성한 것이다.

석회 동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