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빛과 소리로 질병을 진단하다 – 김철홍 의공학자

■ 김철홍 / 포항공과대학교 IT융합공학과 교수
대한민국을 이끌어간 과학계의 주역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백 스물여덟 번째 주인공은
포항공과대학교 IT융합공학과의 김철홍 교수이다.

광음향 효과란 빛을 흡수한 물체의 열이 올라가면서
부피가 커졌다가 줄어드는 과정에서 음파가 발생하는 것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번개와 천둥이 바로 그 예시.

광음향 효과를 이용한 진단 장비는
다른 장비들보다 더 정밀하게 혈관을 볼 수 있다.
또 CT나 MRl 등을 촬영하기 위해 사용하는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몸속을 관찰하며
다양한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초등학생 시절 몸이 약한 어머니를 보며
의사의 꿈을 꾸게 된 김철홍 교수는
의대 진학 대신 우연한 계기로 유학길에 올라
의공학을 공부하게 된다.

그 당시 한국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광음향 분야.
그 뿌리를 내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와 교수가 됐단다.

기록으로만 남는 연구가 아닌 쓸모 있는
연구를 목표로 정진한 김철홍 교수.
광음향 기술, 진단 장비를 개발할 뿐 아니라
기술 상용화를 위해 벤처기업도 창업했다고.

그뿐만 아니다. 의공학 관련 센터의 센터장까지 맡으며
1인 3역을 해내고 있다는데. 젊은 나이에 많은 사람들에게
광음향을 알려온 김철홍 교수는 국내 광음향 계의 리더가 됐다.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의공학 #MRI #CT #광음향
빛과 소리로 질병을 진단하다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394&s_hcd&key=202207121340416288
[프로그램 제작 문의] legbiz@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