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의 동네 관찰 일기

  * 도서명 : 봄이의 동네 관찰 일기

  * 저자 : 박재철

  * 출판사 : 천둥거인

  * 선정부문 : 아동 창작 (2006년)

 

 

 

 

 

 

 

 

『봄이의 동네 관찰 일기』는 주인공 봄이의 시선을 따라, 사계절 속에서 만날 수 있는 곤충, 동물, 식물의 생태를 보여주는 자연관찰 그림책입니다. 그 안에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300 종류의 생물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어린이는 수채화풍의 세밀한 그림과 예쁜 손글씨의 글을 보면서, 관찰일기를 읽는 느낌을 받습니다.

이 책은 주인공인 봄이네 동네를 훑어 봄으로써, 자연관찰이 얼마나 재미있는지를 느끼게 해 줍니다. 또 어린이들이 늘 지나다니는 놀이터에서, 길가에서, 동네 뒷산에서 얼마든지 자연을 관찰할 수 있음을 알려줍니다.

이런 점이 돋보여요!
이 책은 작가 박재철이 3년 가까운 기간 동안 광교산을 200번 이상 오르고 내리며 작업한 것입니다. 그 결과 어린이의 눈높이에 딱 맞는 관찰일기 그림책이 탄생했습니다. 관찰일기 곳곳에 깃든 어린이 특유의 호기심 가득한 문장은, 읽는 독자로 하여금 자연 관찰의 즐거움을 느끼게 합니다.

 

 

 

 

 

 

 

 

 

 

 

 

 

여름
우리 밭은 꽃밭이야
여름 꽃을 찾는 곤충
여름 숲의 애벌레들
숲 속의 나방
곤충을 불러 모아 볼까?
죽은 곤충은 어떻게 될까?
나뭇잎은 다 달라
손이 달린 덩굴 식물
우리 밭에 찾아온 곤충들
참외 기르기
비 오는 날
밤에 피는 꽃
밤에 잠자는 식물
누가 참나무 가지를 잘랐을까?
이건 누구의 집일까?
벌레 먹은 게 맛있어

가을
나무 열매는 어떤 맛일까?
단풍잎 모으기
풀씨는 정말 영리해!
바람을 타고 날아가는 씨앗들
무당거미의 잠자리 사냥
우는 벌레 기르기
누가 어떤 소리를 낼까?
왜 이렇게 예쁜 소리를 낼까?
어디에 알을 낳을까?
호랑나비 애벌레 돌보기

겨울
겨울에 만난 새들
새 먹이 주기
이건 누구의 깃털일까?
곤충들의 겨울잠
애벌레의 겨울나기
나무들의 겨울눈


왁자지껄 동물들의 봄 잔치
어치의 개구리 사냥
내 친구 도롱뇽
개구리들의 짝짓기
놀이터에 핀 봄꽃
뒷산에 핀 봄꽃
나무들의 새싹
텃밭에 씨앗 뿌리기
맛있는 봄나물
호랑나비야! 호랑나비가 나왔어
무늬가 예쁜 곤충들
동네가 온통 꽃밭이야

 

 

 

 

 

 

호기심 가득한 관찰로 알게 된 살아 있는 자연 지식
자연 관찰 체험, 여러분은 어떻게 하고 있나요? 혹시 자연으로 나가는 대신에 인터넷을 뒤지고 있지는 않나요? 인터넷을 뒤지면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그건 살아 있는 지식이 아닙니다. 직접 자연 관찰을 하는 건 어렵고 귀찮다고요? 한 번 해 보면 생각이 달라질 거예요. 이 책에 나오는 봄이처럼 말이죠.

 


봄이는 자연에 나가서 생물을 관찰하는 게 너무 즐겁고 재미있대요. 두꺼비는 10분 동안에 채 10미터도 가지 못하는 느림보래요. 호박의 덩굴손은 한 시간 동안 막대기를 한 바퀴 반이나 감을 수 있다고 하네요. 봄이면 어치들이 논 옆 숲으로 몰려들어요. 바로 알을 낳으러 논에 찾아온 개구리들을 사냥하려고 그러는 거랍니다. 이런 재미있는 이야기들은 다른 책이나 인터넷에는 없는 새로운 것입니다. 그런데 이걸 모두 봄이가 알아낸 거래요. 봄이에게 무슨 특별한 기술이나 도구가 있는 걸까요? 봄이에게 있는 것은 공책이랑 색연필 몇 자루 그리고 동네 문방구에서 산 돋보기가 전부랍니다. 그리고 초롱초롱한 눈과 기가 막히게 냄새를 맡는 코, 작은 소리도 놓치지 않는 귀가 있지요. 어때요? 여러분과 똑같죠. 봄이는 이렇게 간단한 도구와 자기 몸을 가지고 생물들을 만났어요. 생물들을 만나면 오랫동안 지켜보고, 맛을 보고, 냄새도 맡고 했지요. 바로 그렇게 해서 놀랍고 재미있는 생물들의 이야기를 쓸 수 있었어요. 여러분도 봄이처럼 할 수 있을 거예요. 어쩌면 봄이가 한 것보다 더 재미있고 새로운 사실을 알아낼 수 있을 거예요. 여러분 모두 엄청난 호기심이 있는 타고난 과학자들이니까요.

동네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신기한 생물들의 이야기
봄이는 300종류에 가까운 생물들을 관찰하고 기록했어요. 300종류나 된다니 엄청나게 많다고 하겠지만, 봄이가 기록해서 남긴 것은 그 동네에 사는 생물의 일부일 뿐이에요. 그렇게 많은 생물이 사는 걸 보면, 봄이네 동네가 특별한 곳일 것 같다고요? 혹시 여러분이 사는 동네에 놀이터가 하나 있지 않나요? 거기엔 나무와 풀이 자라고 있고요. 또 한 20~30분쯤 걸으면 약수터가 있는 야트막한 산이 나오지 않나요? 바로 그렇다고요? 봄이네 동네가 딱 그런 곳이에요. 여러분이 사는 동네에는 어쩌면 더 많은 생물들이 있을지도 몰라요. 딱 한 발짝만 나무와 풀에 가까이 다가가서 아주 조금만 더 오래 들여다보세요. 그러면 땅바닥에서 개미들이 식량을 모으고, 멋진 나비가 될 애벌레가 나뭇잎을 갉아 먹고, 조금 떨어진 곳에서 그 애벌레를 노리고 있는 노린재가 보일 거예요. 그리고 그런 생물들을 관찰하는 게 얼마나 즐겁고 재미있는 일인지 금방 알게 될 거예요. 어때요? 여러분이 사는 동네가 아주 멋지고 즐거운 것으로 가득 찬 곳으로 변한 것 같지 않나요?

3년에 걸친 관찰 끝에 탄생한 자연 관찰 체험의 본보기
이 책의 작가는 수원의 광교산 자락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어디에 가나 볼 수 있는 그런 동네입니다. 이 책에 등장하는 생물들은 작가가 사는 집 근처와 광교산에서 모두 취재한 것입니다. 3년 가까운 기간 동안 작가는 광교산을 200번이 넘게 오르내렸습니다. 몇 시간씩 쪼그리고 앉아서 생물들을 들여다보면서 스케치북에 그리고, 열매를 맛보고, 때로는 애벌레를 집으로 가져가 기르기도 했습니다. 미술을 전공한 작가는 자연과학을 공부한 적도 없고, 특별한 장비를 사용하지도 않았습니다. 200만 화소짜리 낡은 디지털 카메라가 가장 고가의 장비였습니다. 그러한 점 때문에 작가는 아무런 선입견 없이 어린이를 닮은 호기심을 가지고 생물을 관찰하고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로 다른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새롭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찾았고, 왕성한 호기심을 지닌 어린이라면 누구라도 즐겁게 할 수 있는 자연 관찰 체험의 본보기를 보여 주게 되었습니다.

 


또한 작가의 그림은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자연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세밀화 풍 그림과 달리 작가의 개성이 살아 있는 그림은 개인적인 관찰 경험이 드러난 관찰 일기라는 책의 형식에 잘 어울립니다. 또한 그 생물이 어떤 종류인지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을 넘어서서 그 생물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를 전해 줍니다.

 

 

 

※ 자료제공 : 교보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