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원전 건설계획 &#039직격탄&#039

미 원전 건설계획 ‘직격탄’







[앵커멘트]
일본의 대지진에 이은 원전 방사성 물질 누출로 미국의 원전 건설 계획이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미국내 오래된 원전은 가동을 연장하는데 제동이 걸리고 새로운 원전 건설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유석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미국내 원전 105기 가운데 일본 후쿠시마 원전과 같은 모델인 제네럴 일렉트릭의 마크1형 원자로는 23.
대부분 1970년을 전후해 건설돼 가동기간 40년이 지났거나 앞두고 있습니다.

이와관련해 워싱턴포스트는 미원자력규제위원회가 40년이 지난 원자로의 경우 20년씩 가동 연장을 허가해 왔지만 일본 사고를 계기로 가동 연장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기 때문입니다.

[
녹취:조 리버먼, 미 상원 국토안보위원장]
일본의 재난으로 부터 배울 수 있는 교훈을 얻지 못하고 한걸음 물러서 생각하지 않는다면 무책임한 일이 될 것입니다.”
(It would be irresponsible not to step back and learn some lessons, if there are some, which I’m sure there will be, from this disaster in Japan.)
새로운 원전의 건설도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노스 캐롤라이나주 의회는 신규 원전 건설 비용을 줄이기 위해 소비자들이 일정한 비용을 분담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예정이었지만 처리를 미뤘습니다.
인디애나주에서도 비슷한 법안이 추진됐지만 주 상원이일본 사태를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처리를 유보했습니다.
이에대해 미 행정부는 에너지 개발에 있어서 무엇보다 안전을 강조하고 있음을 밝혔습니다.

[
녹취:스티븐 추, 미국 에너지부 장관]
미국의 에너지 자원 개발에 있어서 안전은 가장 중요한 의무입니다. 우리는 개발 과정에서 배운 교훈과 훈련을 구체화할 것입니다.”
(Safety remains at the forefront of our effort to develop America’s energy resources and we’ll continue to incorporate the best practice and lessons learned in that process.)
하지만 전국지인 ‘USA 투데이가 미국인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0%가 일본의 대지진 발생 이후 원자력 에너지의 안전성에 관해 더 걱정하게 됐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원자력 개발 의지에도 불구하고 일본 대지진 사태는 미국내 원자력 르네상스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유석현입니다.


 


– Copyrights ⓒ Science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