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찰 전기(frictional electricity, 摩擦電氣)

[요약] 서로 다른 두 물체가 마찰을 했을 때 발생하는 전기이다.

서로 다른 두 물체가 마찰을 했을 때 발생하는 전기이다. 물질의 특성에 따라 전하를 잘 빼앗기는 물질과 잘 빼앗기지 않는 물질이 있다. 두 물체를 비빌 때 두 물체의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전기적 상호작용을 통하여 전하를 빼앗아 온다. 유리, 실크, 고무, 털 순으로 전하를 잘 빼앗아 와서 음전하로 대전되며, 털은 반대로 양전하로 대전되는 경향이 있다. 일상적으로 발생하는 정전기 현상의 원인이 마찰전기이다.
마찰전기의 역사는 B.C. 600년경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탈레스가 호박(琥珀)을 마찰했을 때 대전현상을 발견한 데서 시작된다. 전기(electricity)라는 말도 호박이라는 뜻의 그리스어(elektron)에서 유래한다.

마찰전기1 마찰전기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