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각 [漏刻]

물시계의 하나. 한대(漢代) 이후 중국에서 내려온 대표적인 물시계. 경루(更漏) 또는 누호(漏壺)라고도 한다.

물을 넣은 항아리〔壺〕를 층상으로 배열하여 위 항아리에서 아래 항아리로 물이 흘러내리게 하고, 그것을 받는 그릇에 시각을 새긴 잣대〔箭〕를 띄워 떠오른 잣대로 시각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물시계는 갠 날과 낮에만 쓸 수 있는 해시계보다 유용하여 삼국시대 이후 국가의 공적(公的) 시계로서 중요시되었다. 우리나라에서 누각이 언제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으나《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신라 성덕왕(聖德王) 17년(718)에 처음으로 누각을 만들고, 이를 관리하는 기관으로 누각전(漏刻典)을 설치하여 박사 6인, 사(史) 1인의 관원을 두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보다 훨씬 앞서 554년 일본에 백제의 천문학자〔曆博土〕가 건너가 이들의 지도로 671년 일본에서 누각이 제작되고, 일본에 누각박사·역박사 등이 제도화된 점으로 미루어 백제에는 이미 6세기에 누각이 제작되고 누각박사의 관직이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이 시대의 누각은 시(時)와 오경(五更)을 알리는 정도의 원시적인 것이었으나 고려·조선조에 걸쳐 개량·발전되어 시계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게 되었다.

누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