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the Antarctic)

지축(地軸)의 남단인 남위 90˚ 지점. 그 지점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 일대를 뜻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전자를 남극점(南極點), 후자를 남극지역(南極地域)으로 구별한다.


 


남극지역, 즉 남극대륙과 그 주변 도서들은 남위 66˚ 33’ 이남의 남극권(南極圈)에 거의 포함된다.


남극조약(南極條約)은 남위 60˚ 이남 지역에 대해 효력이 있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남극대륙 및 인접 도서·빙붕(氷棚) 등을 합친 면적은 약 1,400만 이다.


18세기 말 이래 많은 탐험가에 의해 서서히 조사된 남극대륙은 지구상에 최후까지 남겨진 미지의 대륙이었다.


그 후 과학적 조사와 함께 R. 아문센과 F. R. 스콧의 경쟁적인 남극점 정복에 이어 제2차 세계대전 전까지 겨우 대륙의 윤곽이 밝혀졌다.


 


제2차 세계대전 후 남극대륙은 과학적 조사로 그 양상이 일변했다.


특히 1949~52년의 국제지구관측년(國際地球觀測年)을 계기로 시작된 대규모 국제협력에 의한 남극관측으로 오늘날에는 거의 전지역에 걸쳐 밀도있는 과학적 조사가 실시되고 있다.


관측에 참가한 12개국은 59년 남극조약을 체결하고,「남극지역은 평화적인 목적을 위해 항구적으로 이용되어야 하고, 국제적인 불화의 무대 또는 대상이 되지 않는 것이 전인류의 이익이 된다」는 데 합의했다.


 


〔지형·지질〕남극대륙은 대부분이 내륙빙(內陸氷)으로 덮여 있다.


대륙부는 크게 만입(灣入)한 로스해(海)와 웨들해에 의해 동반구에 속하는 동(東)남극대륙과 서반구에 속하는 서남극대륙으로 나누어진다.


동남극대륙은 오래된 대륙성의 순상지(楯狀地) 선캄브리아대 및 고생대 초기에 형성된 지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서남극대륙의 중심부인 마리버틀란드는 표고 1,500m정도로, 동남극대륙에 비해 낮다.


게다가 얼음 두께가 2,000~3,000m에 달하므로 지반(地盤)의 대부분은 해면하(海面下)에 있다.


남극반도에서 남쪽으로 뻗은 산맥과 태평양 연안의 산지가 주된 노암지역(露岩地域)이 되어 있다.


남극반도에서 가까운 디셉션섬에서는 1967년 말에 화산폭발이 있었고, 로스해(海) 서쪽에는 활화산 에레버스·멜버른 등이 있어, 그 일대가 환태평양조산대(環太平洋造山帶)의 일환을 이룬다.


 


〔대륙빙〕남극대륙의 얼음은 빙붕(氷棚)을 포함하여 약 1,400만 로, 노암지대(露岩地帶)는 겨우 1%이다.


지구상의 전체 빙하면적의 86%, 체적의 90%를 남극의 얼음이 차지하고 있다.


빙붕을 포함한 얼음 두께의 평균은 1,700m, 체적은 2,400만 에 이른다.


대륙빙은 주로 빙붕에서 바다로 흘러나간다.


빙붕은 표면이 평탄하고 200~300m나 되어 외곽의 가장자리에서 빙애(氷崖)를 이룬다.


그것이 떨어져 바다로 표류해 나간 것이 남극 특유의 탁상빙산(卓狀氷山)으로서 길이 100km에 달하는 것도 있다.


 


〔생물〕남극대륙 내부는 눈과 얼음에 덮여 있으므로 고등동식물은 서식하지 않는다.


펭귄은 2종류, 조류 10여 종, 바다표범 4종류, 물개 2종 등이 서식하며, 현화식물 2종 외에 20종의 이끼류, 400여 종의 지의류(地衣類)가 있다.


남극해의 고래는 새로운 협정에 의해 포획이 금지되고 있다(94년 6월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