끓음(ebullition, boiling)

일정 압력 하에서 액체가 일정 온도에 달하면 액체 표면의 증발 외에 액체 내부에서도 기화가 일어나기 시작하며 이 기체현상을 끓음이라고 한다.


끓음이 일어날 때의 온도를 끓는점이라고 한다.


 


순수 액체는 일정 압력하에서 끓는점이 일정하게 유지되지만 용액에서는 농도의 변화에 따라 끓는점이 변동한다.


기벽 또는 액체 속의 먼지 등에 부착된 공기가 해방되어 거품이 되고, 그 내부에 액체가 기화되어 그 압력이 외부 압력을 넘을때 끓음이 시작되는 것으로 본다.


 


거품을 가능한 한 없애면 끓는점 이상의 온도가 되어도 끓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 현상을 끓음의 지연이라 하고, 이런 상태를 과열상태라고 한다.



관련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