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신소재 그래핀 연구자에 노벨 물리학상

꿈의 신소재 그래핀 연구자에 노벨 물리학상




 


 


[앵커멘트]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의 놀라운 특성을 발견하고 연구해 온 교수 두 사람에게 돌아갔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된 상용화가 가능한 ‘그래핀’ 필름.


지름 10cm의 이 필름은 마음대로 잡아당기거나 휘거나 접을 수도 있습니다. 


지난 2004년에 발견된 그래핀은 탄소가 육각형 형태로 서로 연결돼 벌집 모양의 평면구조를 이루고 있는 새로운 물질입니다.


그래핀은 가볍고 투명합니다. 


또 강철보다는 200배 이상 강하고 구리보다 100배 이상 전기가 잘 통할 정도로 전기적 특성이 우수합니다. 


그래서 지금보다 수백배 이상 빠른 반도체를 만들 수 있는 차세대 꿈의 신소재로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과학계에서는 그래핀이 미래의 디스플레이와 차세대 반도체, 태양전지 등 전자소재는 물론 자동차와 항공기, 강화 신소재 등 구조재로도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영국 맨체스터 대학의 안드레 게임 교수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교수는 이 그래핀의 특성을 발견하고 연구해온 인물들.


두 사람은 러시아 출신으로 사제지간입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두 과학자의 획기적인 연구 때문에 그래핀이라는 새로운 물질이 기초과학 뿐 아니라 미래 응용분야에서도 널리 기여할 수 있는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가 알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 Copyrights ⓒ YTN Science 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