꽹과리


 


 


 


 























한글품명


꽹과리


쓰임새


농악(農樂), 무악(巫樂), 사물놀이


재질


놋쇠


설명


한국 전통악기의 8음 중 금부(金部)에 속하는 타악기(打樂器)의 하나로 일명 소금(小金)ㆍ매구ㆍ쇠라고도 한다


전문설명


한국 전통악기의 8음 중 금부(金部)에 속하는 타악기(打樂器)의 하나로 일명 소금(小金)ㆍ매구ㆍ쇠라고도 한다.소리가 꽹꽹한다고 하여 꽹매기라고도 하며,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에는 매귀(枚鬼)라고 했고, 궁중에서는 소금(小金)이라고도 불렀다.일반적으로 그 용도에 따라 명칭에 차이가 있는데, 궁중의 제향(祭享)에 사용되는 것은 소금(小金)이라 하고, 농악이나 무악(巫樂)에 사용되는 것은 꽹과리라고 부른다.놋쇠로 만들며, 지름은 약 20㎝ 안팎이고, 너비는 4∼5㎝ 정도이다.징(또는 大金)과 모양은 같으나, 크기가 훨씬 작으며, 고려말 공민왕(恭愍王) 때 중국 명(明)나라에서 들여온 나(羅)보다는 크기가 약간 작다.《악학궤범(樂學軌範)》에 의하면 소금(小金)은 대금(大金)과 함께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인 정대업(定大業)에 사용되었는데, 여기에서는 윗부분에 용머리[龍頭]가 달려 있는 붉은 칠한 자루에 매달려 있어서 이 자루를 잡고 나무망치로 쳐서 연주를 했다.대금(大金)의 연주법은 박(拍) 다음에 한번 치고, 소금(小金)은 박을 두 번 치는 중간에 한번씩 친다.반면에 농악에 쓰이는 꽹과리는 징[鉦]과 같이 꽹과리의 가장자리 테에 한 뼘 정도의 간격으로 구멍을 뚫어 홍사(紅絲) 끈을 꿰어 손잡이를 만든 후, 이를 왼손을 집어 넣어 감아쥐고, 오른손으로 나무를 깎아 만든 꽹과리채를 들고 꽹과리의 바깥면을 친다.이때 약간 비껴쳐야만 쇠의 파열을 막을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 꽹과리 끈을 잡은 손의 손가락으로 꽹과리 뒷면을 눌렀다 떼었다 하면서 소리를 막기도 하고 울림을 조절하여 다양한 음색을 낸다.현재는 주로 농악이나 무악(巫樂)에 사용되며 사물놀이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악기이다.특히 농악에서는 지휘자격인 상쇠(上釗)가 꽹과리를 들고 치면서 전체의 흐름을 지휘하기 때문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상쇠는 소리가 강하고 높은 ‘수꽹과리’를 주로 쓰고, 부쇠(副釗)는 소리가 부드럽고 낮은 ‘암꽹과리’를 즐겨 쓴다.이 두가지를 같이 쳐서 대비를 이루는데, 사물놀이의 ‘짝쇠’가 그 좋은 예이다.


참고문헌


ㆍ장사훈, 『한국악기대관』, 한국국악학회, 1976.ㆍ장사훈, 『국악총론』, 세광음악출판사, 1991.ㆍ이혜구, 『국역악학궤범』, 민족문화추진회, 1980.ㆍ대한민국예술원, 『한국음악사전』, 대한민국예술원, 1985.ㆍ장사훈, 『국악대사전』, 세광음악출판사, 1984.ㆍ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ㆍ한국민속대사전편찬위원회, 『한국민속대사전』, 민족문화사, 1991.


 


자료제공 국립중앙과학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