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견병백신(rabies vaccine, 狂犬病─)

염소나 토끼의 뇌에 접종한 광견병 바이러스를 석탄산(石炭酸) 또는 자외선 조사법으로 만든 백신.

광견병에 걸린 동물에게 물린 사람은 그 잠복기 내에 주사하여 발병을 예방하는 데 쓰인다. 프랑스의 파스퇴르가 1885년 실험적으로 토끼에 감염시킨 고정독(固定毒) 상태의 바이러스를 건조시켜 백선을 만든 것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