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R&D] 대덕특구에 “청소년 진로체험” 전문교육과정 탄생

□ 과학이 예술을 만나고 법과 미디어를 체험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보다 다양한 미래 진로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전문교육과정이 만들어 진다.

ㅇ 이번에 새롭게 탄생하는 “청소년 진로체험” 전문교육과정은 대덕연구개발 특구에 인접해 있는 5개 기관*이 상호 협력하여 각 기관의 특성과 가치에 어울리는 실질적인 학교 밖 진로체험교육을 실시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 그동안의 교육은 각 기관별로 참여를 희망하는 교육생을 모집한 후 관련 분야만 집중적으로 교육함으로써 청소년들이 갖는 다양한 관심과 재능 보다는 일방적이고 단편적인 교육에 의존해 왔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ㅇ 그러나 “청소년 진로체험” 전문교육과정은 5개 기관이 공동으로 단일과정 교육생을 모집하여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자원(과학, 예술, 법, 미디어, 천문우주)을 제공하여 청소년들이 미래 직업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ㅇ 이러한 교육과정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대덕연구단지 소재 5개 기관*은 지난 4월 2일(월)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과학‧문화‧예술 융합형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효율적인 업무에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 이 자리에서 국립중앙과학관 배태민 관장은 과학 체험 시설을 잘 갖춘 대덕연구개발 특구의 이점을 살려 미디어, 예술, 사법체계 등 창의적인 분야를 융합한 명품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데 5개 기관이 뜻을 같이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ㅇ 특히, 기관별 특화된 교육과정으로 국립중앙과학관은 과학자로서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진로강연과 과학실험교육, 대전솔로몬로파크는 입법․과학수사․모의법정 등 법 관련 진로체험, 대전시민천문대는 야간 천체관측과 천문우주 직업군 안내,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는 방송 등 미디어분야 직업체험, 이응노미술관은 화가와 그림이야기․큐레이터 체험 등을 운영 할 예정이다.

□ “청소년 진로체험”전문교육과정은 ‘18년 하반기부터 자유학기제를 실시하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연간 4회 시범실시한 후, ’19년부터는 점차 그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