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과 종교는 적인가 동지인가

 

 

과학과 종교는 언제나 대립만 했을까?

미국 위스콘신-메디슨 대학 과학사와 의학사 전담 교수 로널드 L. 넘버스가 엮은 『과학과 종교는 적인가, 동지인가?』. 종교에 관한 과학사에 기록된 잘못된 통념 25가지를 짚어본다. 중세부터 현대까지 과학과 종교의 관계를 둘러싼 역사적 쟁점을 끄집어내 치밀하게 논증하고 있다. 과학과 종교가 동지였던 시절을 감상하게 해준다. 아울러 브루노, 갈릴레오, 그리고 코페르니쿠스 등 종교와 불화했다고 알려진 과학자에 대한 진실을 드러내고 있다. 역사를 보는 편협한 관점과 관성적 사고에서 벗어나 과학과 종교에 대한 균형적 안목을 이끌어낸다. 특히 과학과 종교에 관해 우리가 지니기 쉬운 편협한 인식을 전환시키고 있다.

 

도서명 : 과학과 종교는 적인가 동지인가
저   자 : 로널드 L. 넘버스
출판사 : 뜨인돌
분   류 : 대학 일반

 

 

 

 

엮은이 로널드 L. 넘버스 Ronald L. Numbers
위스콘신-매디슨 대학의 과학사와 의학사 전담 교수다. 현재 국제 과학사·과학철학연맹의 회장을 맡고 있으며, 객관적이고 실증적인 분석으로 과학사 연구의 새로운 담론을 주도하고 있다. 과학과 종교의 관계사에 대한 그의 지속적인 관심 역시 이런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다. 역사를 보는 편협한 시각과 관성적인 사고를 탈피하여 과학과 종교에 대한 균형적인 안목을 이끌어 내는 게 그의 목표다. 과학사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통념을 짚어보고, 유관 전공 교수들의 글을 모아 논증한 이 책은 그의 이런 노력이 맺은 값진 열매다.『창조론자The Creationists : From Scientific Creationism to Intelligent Design』와 『성직자와 평신도의 과학과 기독교Science and Christianity in Pulpit and Pew』를 포함해 20여 권이 넘는 책을 쓰고 엮었다.

역자 김정은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했고, 현재는 ‘펍헙 번역그룹’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미토콘드리아』, 『세상의 비밀을 밝힌 위대한 실험』, 『신은 수학자인가?』, 『강의 죽음』등이 있다.

 

 

  • 서문
    과학사에 잘못 채워진 25가지 통념(MYTH)들에 관하여 / 로널드 L. 넘버스

    MYTH 01. 기독교의 융성이 고대 과학의 쇠퇴를 가져왔다?
    – 데이비드 C. 린드버그

    MYTH 02. 중세 교회는 과학 발전의 걸림돌일 뿐이었다?
    – 마이클 H. 생크

    MYTH 03. 중세 기독교인들은 지구가 평평하다고 가르쳤다?
    – 레슬리 B. 코맥

    MYTH 04. 중세 이슬람 문화는 과학의 불모지였다?
    – 사이드 노마눌 하크

    MYTH 05. 중세 교회는 인체 해부를 전면 금지했다?
    – 캐서린 파크

    MYTH 06. 코페르니쿠스적 세계관이 인간의 지위를 우주의 중심에서 내몰았다?
    – 데니스 R. 다니엘손

    MYTH 07. 조르다노 브루노는 근대과학으로 인한 최초의 순교자였다?
    – 졸 섀클포드

    MYTH 08. 갈릴레이는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을 옹호한 죄로 옥고를 치르고 고문까지 받았다?
    – 모리스 A. 피노치아로

    MYTH 09. 현대 과학은 기독교 신앙에서 태어났다?
    – 노아 J. 에프론

    MYTH 10. 과학 혁명이 과학을 종교에서 해방시켰다?
    – 마거릿 J. 오슬러

    MYTH 11. 가톨릭은 과학 혁명에 기여하지 않았다?
    – 로렌스 M. 프린시페

    MYTH 12. 데카르트가 물심이원론을 창시했다?
    – 피터 해리슨

    MYTH 13. 뉴턴의 기계론적 우주론이 신의 필요성을 제거했다?
    – 에드워드 B. 데이비스

    MYTH 14. 교회는 성경을 토대로 출산 시 마취를 공공연히 비난했다?
    – 레니 B. 쇼플린

    MYTH 15. 유기적 진화는 순환논법에 기초한다?
    – 니콜라스 A. 루프케

    MYTH 16. 다윈은 진화론 때문에 신앙을 버렸다가 임종 직전에 회개했다?
    – 제임스 무어

    MYTH 17. 진화에 관한 헉슬리와 윌버포스의 논쟁은 헉슬리의 완승으로 끝이 났다?
    – 데이비드 N. 리빙스턴

    MYTH 18. 다윈의 진화론이 자연신학을 파괴했다?
    – 존 H. 로버츠

    MYTH 19. 다윈과 헤켈은 나치 생물학의 공범이었다?
    – 로버트 J. 리처드

    MYTH 20. 스코프스 재판은 반진화론의 패배로 마무리되었다?
    – 에드워드 J. 라슨

    MYTH 21. 아인슈타인은 ‘인격화된 신’을 믿었다?
    – 매튜 스탠리

    MYTH 22. 양자물리학은 자유의지 교리를 증명했다?
    – 대니얼 P. 서스

    MYTH 23. ‘지적 설계론’은 진화에 대한 창조론의 과학적 도전을 대표한다?
    – 마이클 루즈

    MYTH 24. 창조론은 미국만의 독특한 현상이다?
    – 로널드 L. 넘버스

    MYTH 25. 현대 과학은 서구 문화를 세속화시켰다?
    – 존 헤들리 브루크

    후주
    찾아보기

 

 

 

 

 

 

 

과학 VS 종교. 통념과 편견, 독단의 역사 파헤치기!
하버드 대학 출판부가 당대의 석학들과 함께 야심차게 내놓은 ‘과학 VS 종교’사에 관한 역작!

종교가 중세의 세계관을 장악한 이래, 과학 발전의 역사는 종교적 세계관의 점진적인 이탈과 그 궤를 같이 해왔다. 천 년이 넘게 이어져온 둘 사이의 지난한 대립 속에서 ‘진리’는 ‘진실’의 문제이기보다는 ‘선택’의 문제에 가까웠다. 제로섬 게임 같은 과학과 종교의 다툼 속에서, 역사적 사실은 호도되고 은폐되기 일쑤였다. 이 책은 중세로부터 근대, 현대에 이르기까지 그 교차된 진실을 찾아 파헤친 기록이다. 각기 다른 전공을 가진 25명의 석학들이, 통념의 옷을 입고 어느새 ‘진실’이 되어버린 과학사의 이슈들을 끄집어내 치밀하게 논증한다. 이성과 신앙, 과학적 실재와 관념적 교리의 대립 속에서 집단의 목적에 의해 도외시되거나, 의도적으로 무시된 정보들을 복기하고 역사적 진실을 복원하는 게 바로 이 책의 목적이다. 과학과 종교. 인류 문명을 관통해온 두 극점의 내밀한 관계사를 균형 잡힌 시각으로 세밀하게 짚어본다.

 

 

 

※ 출처 : 교보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