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격(skeleton)

몇 가지 뼈가 조합되어 동물체의 기본형을 이루는 견고한 구조물. 체격 및 자세를 지탱하며, 운동의 토대가 되고, 내장의 모든 기관을 지탱·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척추동물에서는 두골과 척추가 중심을 이루며, 사지골(四肢骨)이 부속되어 있다.


그러나 종류와 생활양식에 따라 그 형상이나 수효 등이 차이가 있다.


 


뼈가 골격을 구성하는 결합방법에는 세 종류가 있다.


 


① 관절결합 : 골격의 대부분은 관절로서 움직이도록 되어 있다.


② 봉합(縫合) : 두개골은 뼈와 뼈의 결합부분이 톱니바퀴처럼 결합되어 있다.


③ 연골결합 : 좌우의 치골(恥骨)이나 상·하 척추골 사이에는 연골조직이 있어 그것이 뼈와 뼈 사이를 결합시킨다.


 


사람의 골격은 200개 이상의 뼈로 구성되어 있는데, 체간골(體幹骨)과 체지골(體肢骨)로 크게 나눈다.


 


체간골은 두개물과 동골(胴骨), 체지골은 상지골(上肢骨)과 하지골(下肢骨)을 말한다.


두개골은 26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다.


 


하악골(下鄂骨)만이 관절로 결합되어 있고, 다른 것은 봉합에 의해 결합되어 있다.


동골이란 척주와 흉곽을 말한다.


 


척추는 32~34개의 척추골이 결합되어 있는 것인데, 경추(頸椎)7, 흉추(胸椎)12, 요추(腰椎)5, 선추(仙椎)5, 미추(尾椎)3~5개이며, 선추와 미추는 각각 융합해 1개의 선골(仙骨)·미골(尾骨)로 되어 있다.


 


흉곽은 심장이나 폐 등 흉강장기(胸腔臟器)를 지지, 보호하는 바구니 같은 구실을 하며, 흉추(胸椎)·늑골(肋骨)·늑연골(肋軟骨)·흉골(胸骨)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상지골은 쇄골(鎖骨)과 견갑골(肩甲骨)로 상지대(上肢帶)를 이루며, 상완골(上腕骨)·전완골(前腕骨 ; 橈骨과 尺骨)·수근골(手根骨)·지골(指骨)이 이에 이어진다.


 


하지골은 좌우의 관골(-骨)이 하지대(下肢帶)를 이루며, 대퇴골(大腿骨)·하퇴골(下腿骨 ; -骨과 脛骨)·족근골(足根骨)·중족골(中足骨)·지골(指骨)이 이에 이어져 있다.


 


골반(骨盤)은 관골과 선골·미골로 구성되며, 체간골을 지탱하는 외에 골반장기(骨盤臟器)를 지지·보호한다.


사람은 입위(立位)의 생활을 하므로 척주가 자연만곡을 이루며, 상지골과 하지골은 발육 및 형성에서 다른 동물과 현저히 다르다.


 




관련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