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을 자극하는 디지털 촉감 시대 – 최승문 컴퓨터공학자 [#브라보K사이언티스트]

■ 최승문 / 포항공과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
대한민국 과학을 이끌어가는 과학자들의 연구와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을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여든 여덟 번째 주인공! 최승문 박사.

더욱 생생해지는 컴퓨터가 만든 세상, 가상현실(VR)!
사용자는 눈과 귀로는 실감 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지만,
아직 가상세계 속에서 감각을 느낄 수 없다.

진정한 가상현실을 구현하는 핵심인 촉각 기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데…
가상현실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인 햅틱스 기술을 연구하는 최승문 박사!

햅틱스 기술은 각종 디지털 기기에 진동이나 힘, 충격을 발생시킴으로써
사용자가 촉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기술이다.
최 박사는 햅틱스 증강현실 개념과 방법을 최초 제시한 인물이다.
또, 하나의 촉감 대신 진동, 힘, 열 등 여러 자극을 섞어
실제에 더욱 가깝게 구현하는 ‘멀티모달 햅틱스’를 고안했다.

기존 시청각을 넘어서 사람과 컴퓨터가 감각을 통해
상호작용을 이룰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하는 최 박사.
게임과 스마트폰, 의료 분야 등 일상 곳곳에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햅틱스 기술은 비대면 시대, 기계와 사람의 거리감을 좁히고 있다.
감각을 자극하는 ‘리얼 가상현실‘를 여는 최승문 박사의 연구 이야기를 들여다보자.

#햅틱스 #VR #4D #증강현실 #HMD #가상현실
손으로 만지는 디지털 촉감 시대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394&s_hcd=&key=202110050908002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