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수많은 과학자들이 뇌를 연구하고 있으나 아직도 풀지 못한 ‘뇌의 신비’가 적지 않다. 사람은 평생 동안 새로운 정보를 얻고 새로운 기술을 배우는 데도 왜 뇌의 용적은 커지지 않을까 하는 점도 그런 의문 중 하나다.

237

우주에 장기 체류한 사람의 뇌는 위로 치솟으면서 '약간 짓눌리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팀은 우주인의 뇌를 MRI를 통해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0

지난 2003년 미국 에모리대학의 신경과학자 헬렌 메이버그(Helen Mayberg) 교수는 심각할 정도의 우울증세를 보이고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모험적인 실험을 시작했다. 그 실험은 ‘구역 25(area 25)’라 불리는 부위에 전극을 심는 일이 포함돼 있었다.

0

우리 두뇌는 수백만 년에 걸쳐 진화해온 놀라운 유전적 프로그램에 따라 발달과정에서 스스로를 연결한다. 하지만 우리 행동의 상당 부분은 출생 후에만 배울 수 있는 것들이다. 예를 들면 뜨거운 난로에 손을 얹지 않도록 배워서 태어나지는 않는다.

40

뇌의 장소처리 시스템의 주요 요소들인 장소세포와 격자세포의 발견으로 특화된 신경세포 집단들이 어떻게 협력하여 보다 높은 뇌 기능을 실현시키는지에 대한 패러다임이 바뀌었습니다.

274

뇌는 평생 개인의 환경, 자극 등에 따라 변화하는데요. 이것을 '뇌의 가소성'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뇌를 어떻게 쓰는지가 중요합니다. 스마트폰 과의존 군도 사용양상을 모니터링하고 조절하려고 노력한다면, 관리와 제어를 담당하는 전두엽 쪽에서 기능적 변화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232

게임을 하면서 MRI로 이들의 뇌 변화를 살펴본 결과, 여성 뇌는 친사회적 행동을 할 때 더 강하게 활성화한 반면 남성 뇌에선 이기적 결정을 할 때 더 활발해졌습니다.

259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은 스마트폰 중독자를 대상으로 상대방의 표정 변화에 따른 뇌 기능 활성화 정도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관찰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587

뇌가 고장나면 어떠한 일이 생길까? 『뇌과학자들』은 뇌가 손상된 환자들로부터 뇌과학 통찰을 얻은 뇌과학자의 이야기와 다양한 사례를 통해 뇌과학의 역사를 관통하고 있다.

527

20세기 뇌과학의 역사를 다시 쓴 마이클 가자니가 자서전 20세기 중반, 마이클 가자니가는 신경과학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발견을 한다. 바로 좌뇌와 우뇌가 독립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분리뇌 이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