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고고학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과학문화 > 역사/고고학

149

진달래, 개나리, 유채화 등 형형색색의 꽃들이 온 세상을 수놓는 계절, 봄. 그 중에서도 원산지가 한국인 개나리는 봄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봄꽃입니다. 꽃과 나무의 모양이 아름답고 아무 곳에서나 잘 자라기 때문에 관상수로 널리 쓰여 공원과 길가에서 봄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주는 꽃, 개나리.

73

누구나 좋아하고 한 번 맛보면 헤어나기 힘든 달콤한 마성의 매력, 과자. 인류는 아주 오래전부터 과자가 주는 ‘달콤함’, 그 순수한 즐거움에 빠져들었다. 밀의 재배와 함께 시작된 과자는 역사의 흐름, 과학의 발전과 함께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발전하며 수천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에게 이어져오고 있다.

0

14세기 후반 중세 유럽에 등장한 필사본 ‘맨더빌 여행기’에는 아마조니아라는 섬나라가 나온다. 이곳의 주민은 모두 여자로 선거로 뽑는 여왕이 통치한다. 평소 여자들끼리 지내다 남자 생각이 나면 외국으로 나가 밀회를 즐기다 들어온다.

81

전북 군산에서 약 2,300년 전 유물인 '검파형 동기'가 발굴됐습니다. 전북 문화재연구원은 지난 2015년 12월 군산시 옥구읍 선제리 농가 창고 신축 현장에서 길이 25cm, 무게 200g인 검파형 동기 3점을 찾아내 최근 보존처리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0

구석기 전기 야슐리안 석기문화와 관련해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두개골 화석 중 하나가 포르투갈에서 발견됐다.

116

우리나라 민족의 삶을 잇게 한 가장 가까운 생활도구, 수저. 수저에는 우리나라의 식문화와 과학이 숨겨져 있다. 젓가락은 3000여 년 전 중국에서 전래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이나 일본처럼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나무로 젓가락을 만들었다.

73

부식되고 색이 바랜 고대 유물이 '3D 홀로그램 영상'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1,400년의 시간을 거슬러 과연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을까요?

149

우리 민족의 정통성을 확인하게 한 3.1운동이 일어난지 올해로 98주년, 아직 우리 도심 곳곳엔 항일 역사의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장소들이 남아 있다. 서울 도심 한복판 남산자락 아래 세워진 장충단 공원.

278

1919년 3월1일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해 독립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린 날, 삼일절. 한민족은 민족대표 33인이 서명한 독립선언서 발표를 시작으로 한반도 전역에 태극기를 휘날리며 한국의 독립의 의지를 표방하게 되는데 이 운동이 삼일운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