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재료

111

두 종류 이상의 산화물을 혼합한 것을 복합산화물이라고 하는데, 첨단산업에 필수적인 기능성 복합산화물 제조 공정이 새롭게 개발됐습니다. 기능성 복합산화물의 고효율 대량 생산을 통해 국내 부품소재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649

매년 심해지는 미세먼지 탓에, 가정에 공기청정기 설치하신 분들 많으시죠. 국내 연구팀이 기존보다 10분의 1수준의 적은 전력으로도 미세먼지를 거의 완벽하게 걸러낼 수 있는 필터를 개발했습니다.

1

영하 196도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견디는 초고강도 합금이 포스텍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0

A.D. 79년 경 유명한 《박물지》(Naturalis Historia)를 저술한 로마의 정치가이자 저술가인 대(大) 플리니우스는 짠 바닷물 파도의 공격에 쉴 새 없이 노출되는 항구의 콘크리트 구조물들이 “파도에도 끄덕 없이 매일 매일 강해지는 돌덩이가 돼 가고 있다”고 썼다.

0

과학기술 전문 매체인 파퓰러사이언스(Popular Science)는 중국의 과학자들이 스펀지 같은 물성을 가진 신개념 세라믹을 개발했다고 보도하면서, 상용화가 된다면 전자제품의 절연체나 소방용구, 또는 정수기와 같이 다양한 용도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0

리튬전지가 영하 60℃의 극저온에서도 우수한 성능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전해질 화학분야의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됐다.

159

국내 연구진이 별도의 기구 없이도 광신호를 암호화할 수 있는 광센서를 개발해 하드웨어에서 해킹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포스텍 오준학 교수팀은 오른손과 왼손 같은 거울상 구조를 지닌 '키랄성 반도체 소재'를 활용한 신개념의 광통신용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차세대 소재로 일컬어지던 그래핀을 실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연구들이 최근 잇달아 발표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그래핀은 탄소원자로 만들어진 원자 크기의 벌집 형태 구조를 가진 소재로서, 지금까지 알려진 물질 중 가장 강하고 전도성도 높다.

0

미국 버클리랩 연구진이 2차원 반 데르 발스 결정에서 고유한 강자성을 발견했다.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26일자에 게재된 이 발견은 나노 기억소자와 스핀트로닉 장치 및 자기 센서와 같은 강자성 물질을 사용하는 광범위한 응용분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된다.

438

두 재료 이상을 조합한 복합재료는 가볍고 강성이 높지만, 강도가 일정하지 않아 한번 손상되면 정확한 손상부위를 찾기가 어려운 게 단점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항공우주 구조물에 사용하는 복합재료 내부의 손상을 정확하게 검출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