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재료

0

박테리아 잉크를 사용하는 3D프린팅 기술이 개발됐다. 살아있는 박테리아의 기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화상치료 등에 응용될 전망이다. 과학자들은 이미 강도높은 부품생산이나 인공뼈 개발에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562

단순히 의복의 재료로만 여겨졌던 ‘섬유’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강철보다 더 강한 한 올의 실은 광범위한 응용이 가능합니다. 인류를 보호하는 제 2의 피부에서 미래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떠오른 첨단 섬유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봅니다.

1152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신소재를 개발하는 과학자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공동 선정한 한국 과학계를 이끌어 갈 '10인의 젊은 과학자' 세 번째 시간, 남다른 아이디어를 가진 남기태 서울대 교수를 만나봤습니다.

1002

옷이나 몸에 붙이고 다니면서 햇빛을 받아 전기를 만들어내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햇빛에 의해 달궈진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의 온도 차를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원리인데요. 웨어러블 기기를 친환경적으로 작동시킬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455

수술로 잘린 피부를 실이 아닌 빛으로 봉합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한세광 교수 연구팀은 근적외선을 쪼여 수술로 생긴 상처를 효과적으로 접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656

적은 양에도 폭발 위험이 큰 수소가스를 극히 적은 양만으로도 빠르게 감지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KAIST 김일두 교수팀은 미국 연구진과 함께 대기 중 1% 농도의 수소가스를 7초 안에 탐지하는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345

두 종류 이상의 산화물을 혼합한 것을 복합산화물이라고 하는데, 첨단산업에 필수적인 기능성 복합산화물 제조 공정이 새롭게 개발됐습니다. 기능성 복합산화물의 고효율 대량 생산을 통해 국내 부품소재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977

매년 심해지는 미세먼지 탓에, 가정에 공기청정기 설치하신 분들 많으시죠. 국내 연구팀이 기존보다 10분의 1수준의 적은 전력으로도 미세먼지를 거의 완벽하게 걸러낼 수 있는 필터를 개발했습니다.

1

영하 196도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견디는 초고강도 합금이 포스텍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0

A.D. 79년 경 유명한 《박물지》(Naturalis Historia)를 저술한 로마의 정치가이자 저술가인 대(大) 플리니우스는 짠 바닷물 파도의 공격에 쉴 새 없이 노출되는 항구의 콘크리트 구조물들이 “파도에도 끄덕 없이 매일 매일 강해지는 돌덩이가 돼 가고 있다”고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