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환경

16

겨울잠을 자지 않는 야생동물들에게 겨울은 먹이를 구하기 힘들어 참 힘든 시기입니다. 천연기념물 산양이 강원 지역의 폭설과 한파로 고립돼 생명이 위태로웠는데 구조 작전에 나선 국립공원 직원들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9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출산아가 세계적으로 연간 수백만 명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한국이 포함된 동아시아와 남아시아 지역은 미세먼지 오염도가 높고 그만큼 조기 출산아 수도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8

멕시코 국경 장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를 막기 위해 내놓은 선거 공약인데요. 건설 비용이나 외교적 마찰도 문제지만, 심각한 환경 파괴도 유발할 수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49

대전시는 최근 한국 원자력 연구원의 '방사성 폐기물' 무단 폐기 논란과 관련해, 관련 부처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44

미국 환경 보호 단체 '보건 영향 연구소'에 따르면, 한국의 연평균 미세 먼지 농도는 2015년 기준 29㎍/㎥으로, 터키를 제외하면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나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7

대표적인 봄꽃, 개나리와 진달래가 예년보다 일찍 필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기상사업자인 케이웨더는 2월과 3월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보여 올해 개나리와 진달래 개화 시기가 예년보다 1~4일가량 빨라지겠다고 밝혔습니다.

0

15일 ‘사이언스’ 지에 따르면 독일 기후연구센터에서 그 현황을 공개했다. 외래종이 얼마나 빠르게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세계 최초의 보고서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외래종의 유입은 1800년 이후 크게 늘어났다. 세계적으로 외래종 유입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1970년 이후다.

88

겨울철 별미 하면 제철 맞은 쫄깃쫄깃한 꼬막을 빼놓을 수가 없죠. 그런데 요즘 꼬막 구경한 지 좀 된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최근 꼬막의 양이 급격하게 줄었다고 하는데요, 그 원인으로 지목되는 게 다름 아닌 지난 여름 폭염이라고 합니다.

64

경기도는 올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인공 강우 실험을 서해안 지역에서 3차례 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는 이르면 5월, 늦어도 10월에는 첫 강우 실험을 하고 올해 안에 3차례 실험을 모두 마칠 예정입니다.

42

베어 파우, 자라 등 유명 브랜드의 일부 어린이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산업 통상 자원부 국가 기술 표준원은 안전성 조사 결과, 45개 업체의 47개 제품이 기준에 못 미쳐 리콜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