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환경

0

남북 간 화해와 협력 분위기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남북 대치의 상징인 DMZ(비무장지대)의 미래를 논하는 자리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119

갯벌의 청소부로 불리는 갯게는 무분별한 개발에 밀려 멸종위기에 처했는데요. 인공증식을 거쳐 갯게 5백 마리가 한려해상국립공원 안에 있는 새로운 서식지로 돌아왔습니다.

53

과일나무의 구제역이라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최근 확산하고 있습니다. 치료제도 없고 한번 발생하면 주변 나무까지 모두 뽑아 땅에 묻는 수밖에 없는데, 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73

일본에는 지난 5일부터 나흘 동안 하늘에 구멍이라도 난 듯 엄청난 폭우가 이어졌습니다. 장마전선에 태풍, 북동쪽 찬 공기가 겹치며 폭발적으로 발달한 비구름이 나흘째 영향을 줬다는 분석.

61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2년 뒤인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해양생물에 치명적일 뿐 아니라 인류 미래에도 큰 재앙이 될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는 일에 기폭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47

최근 나흘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일본 서남부 지역이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사망자 수는 이미 100명 넘었는데 실종자도 많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일 년 치 비가 최근 나흘 동안 내린 곳이 있을 정도로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 침수나 도로 붕괴 등의 피해도 심각합니다.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에서만 무려 4,700여 채의 주택이 물에 잠겼습니다.

38

토종텃새 양비둘기는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외래종 집비둘기에 밀려 멸종위기에 처했습니다. 살 곳을 잃은 양비둘기 10여 마리가 천년고찰인 화엄사, 천은사에 서식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38

지금 미국 서부는 '쩔쩔 끓는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사상 최고의 더위와 건조한 열풍, 이를 타고 곳곳에서 번지는 산불로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가옥 수십 채가 타고 수천 명이 대피했으며 사망자도 나왔습니다.

35

최근 며칠 동안 일본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19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NHK는 자체 집계 결과 사망자 112명. 실종자가 79명이며 의식불명 상태인 중환자가 3명이라고 보도했습니다.

35

제주 추자도에 그동안 국내에서 확인되지 않은 희귀 곤충 등 동·식물 490여 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립중앙과학관은 추자도 일대에서 공동학술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류 54종과 식물 242종을 비롯해 490여 종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