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환경

0

화석 지하수(fossil groundwater)라 불리는 지하수가 있다. 1만여 년 전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가던 시절 엄청난 양의 얼음이 지하로 녹아 들어가 생긴 심층 지하수다. 보통 땅 밑 250m가 넘는 지역에 있는 물을 화석 지하수로 한다.

47

4월 내내 기승을 부리던 미세먼지가 최근 주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신 자외선이 점차 강해지고 오염물질인 오존도 나타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23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을 일으키는 엘니뇨가 올해 하반기쯤 다시 발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기상기구, WMO는 엘니뇨 감시 구역의 해수면 온도가 점차 상승해 올해 하반기에는 엘니뇨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13

무분별한 하천 개발과 외래어종의 공격으로 서식처를 잃은 우리나라 고유어종! 그리고 고유어종을 지키기 위한 대안으로 시작된 인공의 힘, 인공 산란장. 과연, 인공의 힘은 자연을 회복시킬 수 있을까?

96

심각한 미세먼지 때문에 자녀를 둔 부모님들 특히 걱정이 많으실 텐데요, 경남지역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수업을 조정하는 등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64

극지연구소와 미국 컬럼비아대, NASA, 이탈리아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장보고 과학기지 인근 난센 빙붕을 관찰한 결과 빙붕 위 물웅덩이가 커지지 않고 강으로 변해 흘러내린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0

최근 국립생물자원관이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하나인 ‘황근(黃槿)’을 대량으로 키워 제주도의 대표적 관광지에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주목을 끄는 이유는 바로 이 황근이 우리나라의 유일한 자생종 무궁화속 식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66

올해 말 이전을 앞둔 용산 미군기지의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우려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그 걱정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미군기지 내 지하수에서 발암물질인 벤젠이 검출됐는데, 허용 기준치의 무려 160배를 넘는 곳도 있었습니다.

137

인천과 서울에 이어 수원과 서산, 제주도에도 올봄 들어 처음으로 황사가 관측됐습니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풍을 타고 어제부터 우리나라에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