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달 뉴스 Home > 사이언스 채널 > 과학의 달 뉴스

0

인간이 유전적으로 잠수에 적응할 수 있다는 증거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인도네시아 일부 지역의 해양 거주민인 바자우(Bajau) 족은 유전적으로 큰 비장(脾臟)을 가지고 있어 바다 속 70m 깊이까지 자유롭게 잠수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0

인공지능을 적용한 헬스케어 기술, 서비스가 의료계에 속속 도입되면서 병원 등 의료기관의 모습은 물론 개인 건강관리 시스템이 급속히 변모하고 있다.

0

파리의 축소판인 초파리 같은 ‘미물’이 사람과 마찬가지로 성적 쾌감을 느낀다는 게 놀랍지만 한편 생각하면 역시 정액을 암컷 몸 안에 집어넣어야 수정이 일어나므로 수컷이 그런 행동을 하도록 강하게 유도하는 보상체계가 존재해야 한다는 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0

다윈의 진화론은 크게 다섯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첫째는 종의 가변성으로 생물계를 포함한 모든 것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한다는 것이다. 둘째는 지구상의 모든 생물 종들이 단 하나의 공동 조상으로부터 유래되었다는 것이며, 셋째는 진화에 의해 새로운 종들이 나타나면서 생물의 다양성이 증가한다는 이론이다.

0

올 해 가상·증강현실 트렌드는 가상의 공간에서도 사람들과 서로 교류하고 소통하고자 하는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 기능과 미디어의 결합이다.

0

뇌의 특정 부위 자극하여 기억력 향상시켜. 치매에 걸린 환자는 인지 기능과 기억력이 손상되어 일상생활을 할 수 없게 된다. 수십 년 전에 있었던 과거의 일은 또렷이 기억하지만, 방금 전에 했던 일은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근에 경험한 일들을 기억해야 하는 뇌의 일부분이 그 기능을 잃었기 때문이다.

0

얼굴은 문명이 발전하기 시작한 약 4,500년 전부터 그림 등의 형태로 나타난다. 그러나 이 얼굴 그림은 옆모습만 그린 것이어서 현대적인 의미의 초상화라고 할 수 없다. 저자는 알렉산드리아 시대와 로마가 이집트를 점령했던 시기, 그러니까 약 2,000년 전에서야 인류는 얼굴을 완전히 의식하기 시작했다고 봤다. 인류 문명과 문화의 발전은 인간의 ‘얼굴 의식’과 관계가 깊다고 본 것이다.

0

“기술창업은 성공요인도, 실패요인도 모두 기술에 있다. 우리도 기술개발에만 몰두하다보니 시장의 변화를 읽지 못했고, 결국 중국의 저가형 드론 공습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0

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 민주평화당 의원은 오는 23일(월)부터 5일간 국회의원회관 1층 제1로비에서 '양봉산업발전을 위한 과학문화 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환경과 농업의 필수종인 꿀벌을 주제로 한 과학연구성과를 실물과 시각 자료로 선보인다. 농촌진흥청의 우수육종 저항성 꿀벌(서양종·동양종) 실물과 연구성과물을 비롯해 인천대학교 매개곤충융복합연구센터의 연구성과물, 국립과천과학관의 곤충생태관 전시물 등 세계적인 수준의 국내 연구를 전시한다.